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7.8℃
  • 맑음울산 26.3℃
  • 맑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2.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K-디지털 산업 현장 한눈에"···'월드 IT쇼' 신기술의 첨단에 서다

19일부터 사흘간 코엑스서 개최···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첫 개최
글로벌 ICT기업 포함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 400여 개 기업 참가
삼성전자, 갤럭시 S23 시리즈 혁신 기능·제품간 연결 경험 선봬
LG전자, 870㎡ 규모 전시관 운영···LG 클로이 서브봇 신제품 공개
KT, AI·ROBOT·NETWORK 전시부스 3곳 구성···포드 차량 2대 전시
SKT, 실물 사이즈 'UAM' 체험 시뮬레이터 설치··"·미래 교통 체험"

 

【청년일보】 K-디지털 산업 현장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ICT분야 전시회 '월드 IT쇼 2023(WIS 2023)'이 19일 본격 개막했다. 국내외 최신 ICT트렌드,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 최첨단 신기술과 서비스들을 선보인다.

 

올해로 15번째를 맞는 WIS 2023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한국무역협회 등 6개 기관이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다. '세계의 일상을 바꾸는 K-디지털'을 슬로건으로 오는 21일까지 사흘간 서울 코엑스(A,B,C Hall)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처음 열리는 행사만큼 지난해보다 규모가 확대됐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포함한 글로벌 ICT기업은 물론 유망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 400여 개 기업 및 기관이 1천300여 개 부스 규모로 참가한다.

 

주요 전시 참가분야는 ▲AI플랫폼,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ICT 융합서비스 ▲스마트홈·오피스·가전 및 스마트 헬스케어 ▲자율주행, UAM, 드론 등 지능형 모빌리티와 로봇 ▲디지털트윈&메타버스(XR기술) ▲클라우드 및 소프트웨어 ▲보안 소프트웨어 & 블록체인(NFT) ▲양자정보과학 분야 등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되는 최첨단 신기술과 IT비즈니스 모델들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Z세대 마음 사로잡는다"···삼성·LG전자, 맞춤형 제품 전시 '눈길'

 

이날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스마트폰 갤럭시 S23'과 'LG 시그니처 올레드 M'을 내세우며 젊은 세대들의 마음을 공략하기 위한 혁신기술들을 대거 뽐냈다. 

 

먼저 삼성전자는 삼성동 코엑스 C홀에 대규모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갤럭시 S23' 시리즈가 선사하는 일상의 혁신과 가치를 전달했다. 특히 카메라, 게임, 연결성, 지속가능성 등 갤럭시 S23 시리즈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한데 모아 젊은 소비자들이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갤럭시 북3', '갤럭시 탭 S8', '갤럭시 워치5', '갤럭시 버즈2 프로' 등 다양한 갤럭시 제품들이 선사하는 편리하고 스마트한 일상을 소개했다. 

 

방문객들을 위한 갤럭시 S23 시리즈의 강력한 게이밍 퍼포먼스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전시 부스에는 '차박', '대학 강의실', '원룸' 등 일상 생활의 다양한 공간도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시리즈'와 '갤럭시 북3 울트라', '갤럭시 탭 S8', '갤럭시 워치5', '갤럭시 버즈2 프로' 등 다양한 제품들을 연결하고, 방문객들이 기기간 매끄러운 연결을 통해 편리해진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는 기간 중 전시 부스에서 '갤럭시 S23 시리즈'를 대여해주는 '갤럭시 오픈 투 고 (Galaxy Open To Go)' 서비스를 진행한다. 방문객들은 현장에서 제품을 대여해 삼성전자 부스 이외에도 '월드IT쇼'의 다양한 공간에서 '갤럭시 S23 시리즈'를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 역시 코엑스 C홀에 대규모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10년 간의 올레드 TV 혁신을 집약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M'을 국내 관람객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4K·120Hz 영상을 무선 전송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전원을 제외한 모든 선(線)을 없애 TV가 설치된 주변 공간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관람객들은 일반 올레드 TV 대비 최대 70% 밝은 2023년형 LG 올레드 에보뿐만 아니라 설치 공간의 품격을 높이는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포제'와 '이젤' 등 라이프스타일 TV도 체험할 수 있다. 

 

GenZ(Z세대)들을 겨냥한 맞춤형 제품도 함께 전시했다. 관람객들은 빛의 각도나 보는 방향에 따라 다채롭게 색이 변하는 LG 그램 스타일, 10.9mm 불과한 두께로 역대 가장 얇은 LG 그램 등 2023년형 LG 그램의 다양한 라인업을 체험할 수 있다.

 

LG 울트라기어의 게이밍 모니터·노트북·스피커와 총 20단계로 화면을 구부릴 수 있는 벤더블 올레드 게이밍 TV 'LG 올레드 플렉스'를 활용해 게임도 즐길 수 있다.

 

프리미엄 신발관리 솔루션 LG 스타일러 슈케이스∙슈케어와 스마트 수면케어 솔루션 '브리즈(brid.zzz)', 실내에서 실제 자전거를 타는 듯한 몰입감을 주는 '익사이클(excicle)' 등 LG전자 최신 기술이 접목된 혁신적인 제품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구비되어 있었다.

 

이밖에 LG전자는 성능과 고객 편의성을 한 층 향상시킨 3세대 'LG 클로이 서브봇'을 처음 공개했다. LG 클로이 서브봇은 ▲LG 클로이 가이드봇 ▲LG 클로이 캐리봇 ▲LG 클로이 UV-C봇 등 LG전자의 주요 로봇 라인업 중 하나로 6개의 바퀴에 독립 서스펜션을 적용해 액체가 담긴 음식을 싣고도 불규칙한 매장 바닥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주행한다.

 

라이다 센서와 3D 카메라가 공간을 인식하고, 자동문도 스스로 통과할 수 있도록 주행영역을 대폭 확대됐다. 

 

여기에 기존 제품 대비 트레이가 넓어졌고 40kg까지 담을 수 있어, 식기가 무거운 양식부터 가짓수가 많은 한식까지 다양한 종류와 많은 양을 손쉽게 옮길 수 있다는 평가다. 

 

완전 충전 시 11시간 연속 주행할 수 있으며, LG 클로이 서브봇 최초로 자동, 수동 겸용 충전 방식을 도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넓고 강해진 선반과 향상된 배터리 성능, 음식물 내림 자동 감지 기능 등 서빙과 퇴식 업무를 완벽하게 수행하게 된다"면서 "3D 카메라와 라이다 센서로 충고가 높거나 좁은 공간과 복잡한 인테리어에서도 자유자재로 정확하게 이동 가능하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 이동통신업체, 혁신 제품 및 솔루션 대거 선봬

 

통신업체 역시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대거 선보였다. KT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드는 DX 개척자 KT'를 주제로 WIS 2023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먼저 KT 전시 부스는 ▲AI ▲ROBOT ▲NETWORK 3가지 존으로 구성됐다. 

 

AI Zone에는 KT의 '초거대 AI 믿:음' 소개 영상을 비롯해 개방형 AI 연구개발 포털 '지니랩스'가 전시됐다. 지니랩스에 공개된 다양한 API 중 이미지와 영상을 분석하는 '비전 AI(Vision AI)'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관람객들의 지니랩스 활용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ROBOT Zone에선 다양한 로봇을 공개했다. 이기종 로봇 서비스를 통합하는 플랫폼인 '로봇 메이커스'와 전시관 현장을 자동으로 돌아다니는 '실내로봇' 및 '서비스로봇'과 냉·온장 상태로 배송이 가능한 '배송로봇'을 만날 수 있다.

 

NETWORK Zone에는 한층 더 발전된 네트워크 기술도 전시했다. 서울대학교와 공동 개발한 '지능형 반사 표면(RIS)' 기술과 5G 서비스 속도 향상을 위한 CA 기술, 일체형 안테나 등을 활용한 품질 향상 기술들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IVI)와 교통·신호 최적화를 해주는 지능형 교통체계(ITS) 기능이 탑재된 포드 차량 2대를 전시했다.  

 

SKT는 전시 공간 절반 이상을 다채로운 AI 서비스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꾸몄으며, 관람객들은 전시관을 돌아보며 'AI 컴퍼니'를 표방하는 SKT의 다양한 AI 기술과 서비스들을 직접 눈앞에서 체험할 수 있다.

 

특히 SKT 전시관은 입구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A.(에이닷) 마스코트가 관람객을 맞이하고, 퀴즈쇼 이벤트를 통해 일상을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AI 활용사례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한 관람객들은 안내요원의 설명을 들으며 에이닷이 제공하는 기억 기반 대화·통화내용 요약·이미지와 음성을 인식하는 멀티모달 기능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이밖에 전시관 안쪽에는 실물 크기 도심항공교통(UAM) 가상 체험 시뮬레이터를 배치했으며 관람객들에게 차별화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란 게 SKT 설명이다.

 

이어 SKT는 이번 전시에서 AI 스타트업 투아트와 함께 시각장애인의 일상을 돕는 배리어프리 서비스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관람객은 세계적 권위의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 입상한 시각보조 서비스 '설리번플러스(Sullivan+)'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시각을 차단한 채로 음성 안내를 통해 주변 사물을 인식하는 체험에 참가할 수 있다. 음성 안내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통해 사람·글자·사물·색상 등을 인식해 제공한다.

 


【청년일보=이창현 / 최철호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