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해외 순익 비중 25% 달성"...우리은행 '중장기 글로벌 사업 계획' 발표

내년 상반기 동남아 3대 법인에 5억 달러 규모 증자 예정
"차기 거점은 폴란드와 중동"...비은행 계열사 진출도 계획

 

【 청년일보 】 우리은행이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순이익 비중을 은행 전체의 25%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글로벌 중장기 사업계획 목표'를 발표했다.

 

동남아 3대 법인에 대한 집중 육성과 우량 리테일은행 M&A(인수합병)을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 NO.1 글로벌 금융사'로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우리은행은 2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점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nd Home(세컨 홈)' 전략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윤석모 글로벌그룹장이 발표자로 나섰다.

 

우리은행은 글로벌 사업 부문에서 지난해 말 당기순이익 3억4천만달러(약 4천600억원)를 기록했다. 현재 우리은행은 미국, 유럽을 포함 전 세계 24개국에 진출해 있다.

 

먼저 우리은행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전체 순이익의 43%를 차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 3대 법인에 대한 성장 가속을 위해 내년 5억 달러(약 6천700억원) 수준의 증자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 Top10 은행 진입, ▲베트남은 '외국계 리딩뱅크 도약', ▲ 캄보디아는 현지 Top5 은행 도약이라는 각각의 중장기 비전을 설정했다.

 

특히 우리은행의 해외법인 중 가장 우수한 수익을 내고 있는 인도네시아 우리소다라은행의 경우 장기적으로 증권 및 보험업에 진출해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현지 10위권내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 그룹장은 "현재 글로벌 수익 비중은 은행 전체의 당기순이익에 15% 수준이지만, 오는 2030년까지 이를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그룹장은 우리은행의 차기 거점으로 폴란드와 중동을 꼽았다.

 

먼저 폴란드의 경우 우리은행은 지난 2017년 1월 폴란드 사무소 개설을 시작으로 현지에 진출한 상태로, 우리은행은 폴란드가 K방산의 전초기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만큼, 국내기업의 무기 수출 확대에 따른 현지 금융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은 폴란드 사무소의 지점 승격을 면밀히 추진하고 있다.

 

윤 그룹장은 중동 역시 바레인 지점을 통해 사우디 '네옴시티'와 직접 관련이 있는 대규모 신디케이트론 등 인프라 금융에 집중하고 있으며, 두바이 지점에서는 우리은행의 전통을 살린 기업금융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네옴시티 등 포스트 오일 시대를 준비하는 중동 금융시장에서 '제2의 중동 특수'를 위해 높이 비상할 것임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자리에서는 내년 우리카드, 우리캐피탈 등 우리금융그룹의 비은행 계열사의 해외진출 전략도 소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국외 인수·합병(M&A)을 통해 해외 법인의 몸집을 불려가겠다는 것이다.

 

이에 윤 그룹장은 우리카드는 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우리은행이 진출해 있는 베트남, 캄보디아를 차기 진출 최우선 순위로 설정했으며, 우리캐피탈은 인도의 자동차 할부금융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인도 시장의 경우 우리은행이 델리, 첸나이, 뭄바이 등 주요 거점에 진출해 있어 초기 안착의 이점이 존재하며, 14억 인구에 따른 자동차 할부금융 시장이 무궁무진하다는 게 윤 그룹장의 설명이다.

 

다만 윤 그룹장은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경쟁사와의 차별점"이라며 "따라서 상대적으로 속도가 더딜 수는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윤 그룹장은 해외 진출과 더불어 촘촘한 리스크관리와 완벽한 내부통제도 강조했다.

 

우리은행은 이를 위해 ▲국외점포 통합 관리체계의 구축해 ▲ 24시간 부실징후 대출 전수점검 제도의 운영 ▲ 글로벌 심사역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윤 그룹장은 "우리은행은 '리스크관리 없이는 해외진출은 없다'는 말을 글로벌 사업의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