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1℃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0.6℃
  • 맑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
  • 구름조금제주 25.3℃
  • 흐림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9.5℃
  • 흐림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아워홈 경영권 분쟁 재점화...구지은 부회장 이사회서 퇴출

주주총회서 사내이사 선임 부결

 

【 청년일보 】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이 이사회에서 퇴출당한다. 고(故) 구자학 회장의 장녀인 구미현 씨가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에게 힘을 실어주면서다. 이로 인해 아워홈의 경영권을 둘러싸고 오너가 갈등이 재점화하는 모양새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은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구 부회장을 비롯한 10여 명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모두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구지은 부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오는 6월 끝난다.


대신 구지은 부회장의 첫째 언니인 구미현씨와 그의 남편인 이영렬 전 한양대 의대 교수가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구미현씨는 그동안 아워홈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구미현씨는 아워홈 창립자인 고(故) 구자학 아워홈 전 회장의 장녀이고 구지은 부회장이 막내다.


아워홈은 구자학 전 회장의 1남 3녀가 전체 주식의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최대주주는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으로 지분 38.6%를 보유하고 있고, 구지은 부회장(20.67%)과 미현(19.28%)·명진(19.6%) 세 자매가 합산해 59.55% 지분을 갖고 있다.


이번 주총에서 구미현씨와 구본성 전 부회장이 손을 잡으면서 구지은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이 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1년 6월에는 구본성 전 부회장이 여동생 세 명과의 경영권 다툼에서 패배해 해임됐고, 이후에도 경영권을 두고 남매간 갈등이 이어져 왔다.


전날 주총에서는 구본성 전 부회장 측에서 배당 한도를 200억원으로 높이는 안건과 구본성 전 부회장의 아들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도 제안했지만 모두 부결됐다.


아워홈은 이후 다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를 추가로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