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2.1℃
  • 구름조금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0.4℃
  • 박무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경총, 노사협력대상 시상식…SKT·금호석화, 대기업 부문 대상 선정

SKT 노사, 다양한 매체 통한 소통…신뢰관계 구축
금호석유화학, 1987년 노조 설립 이후 무분규 유지

 

【 청년일보 】 SK텔레콤과 금호석유화학이 노사 협력의 우수 사례 기업으로 선정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3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36회 한국노사협력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총은 1989년 '한국노사협력대상'을 제정한 이후 노사가 협력을 통해 성장·발전한 기업을 매년 선발해 시상·격려해 오고 있다.

 

금번 한국노사협력대상 대기업부문 대상은 'SK텔레콤', '금호석유화학', 중견·중소기업부문 대상은 '현대중공업터보기계'가 선정돼 총 3개 기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경총에 따르면 SK텔레콤 노사는 다양한 매체를 통한 소통으로 신뢰를 쌓아왔다. 특히, 1988년 노조 설립 이후 무분규를 유지하고 있다. 사측은 근로자 교육훈련 예산으로 연평균 190억원을 사용했다.

 

금호석유화학은 3개의 노조가 있는 사업장임에도 노사 소통과 협력을 통해 1987년 노조 설립 이후 현재까지 무분규를 유지하고 있다. 

 

경총은 "금호석유화학 노조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임금·단체협상을 회사에 위임하며 노사간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하는 등 상생의 노사관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매년 노사가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노사간 활발한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또한, 회사의 비전을 근로자들에게 공유하고 업무방식 개선을 위한 '사내 모범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하는 등 노사가 함께 더 나은 업무환경 조성과 작업장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노사간의 대화와 협력은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국가경제의 성장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토대"라면서 "급격한 디지털화와 기후위기, 인구고령화 등 산업구조의 변화 과정에서 노사협력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수상기업들은 노사협력의 결과로 수십년 동안 무분규를 달성하고, 안전한 일터를 조성해 왔으며 노사가 함께 생산성 향상 목표도 달성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총은 오늘 수상기업들의 사례가 산업 전반에 널리 퍼져, 더 많은 기업들이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