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1℃
  • 흐림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4.6℃
  • 대전 13.5℃
  • 대구 16.7℃
  • 울산 16.0℃
  • 광주 14.0℃
  • 부산 17.7℃
  • 흐림고창 14.4℃
  • 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3.2℃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SK이노베이션, LG화학에 '맞소송'...특허침해 놓고 법적공방 가열

"양사 특허 수 14배 이상 격차, 제대로 인지하고 소송 제기한 것인지 의문"
"보상방안 진지하게 논의할 의사 있다면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것"

 


【 청년일보 】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의 소송전이 장기전으로 치닫을 예정이다. 

 

LG화학은 30일 SK이노베이션이 LG전자와 LG화학 등을 상대로 맞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 "경쟁사에서 소송에 대한 불안감 및 국면 전환을 노리고 불필요한 특허 침해 제소를 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우선 LG화학은 그 동안 경쟁사(SK이노베이션)로부터 공식적이고 직접적인 대화제의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만약 경쟁사에서 잘못을 인정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한편, 이에 따른 보상방안을 진지하게 논의할 의사가 있다면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1990년대 초반부터 2차전지 분야에서 막대한 투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독자적인 혁신기술을 끊임없이 개발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특허를 보유한 것으로 국내외에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LG화학의 특허건수는 1만6685건인데 반해 경쟁사는 1135건으로 (‘19년 3월 31일, 국제특허분류 H01M관련 등록 및 공개기준) 양사간 14배 이상 큰 격차를 보이고 있어, 경쟁사가 면밀한 검토를 통해 사안의 본질을 제대로 인지하고 이번 소송을 제기한 것인지 매우 의문시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사업 가치 보호를 위해 소송을 진행하게 됐으나, 국민 경제와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파트너로서의 의미가 더 크다는 SK 경영진의 생각을 반영해 대화와 협력으로 해결할 준비도 돼있다고 밝혔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