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1.7℃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18.4℃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8.5℃
  • 맑음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3.1℃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코로나 사태 영향’…작년 국내 車 생산량 16년만에 최소

KAMA “350만6848대로 집계, 전년比 11.2%↓…수출 감소 때문”
현대‧기아차는 ‘선방’…한국GM·르노삼성‧쌍용차, 역대 생산 최소

 

【 청년일보 】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이 16년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수출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수출은 2003년 이후 17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작년 국내 자동차 생산은 전년보다 11.2% 감소한 350만6848대로 집계됐다. 

 

이는 2004년(346만9464대)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지난해 내수 판매는 전년보다 4.7% 증가한 161만1360대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과 ‘차박’(자동차+숙박) 수요 증가, 신차 출시 등의 영향이다.

 

반면 수출은 188만6831대로 전년보다 21.4% 감소하며 2003년(181만4938대) 이후 최소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해외 자동차 시장이 거의 마비되면서 수출이 급감한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실적을 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차는 감소 폭이 한 자릿수를 기록하며 타사에 비해 선방했지만 한국GM과 르노삼성차, 쌍용차의 생산 감소가 두드러졌다.

 

현대차는 지난해 161만8411대를 생산하며 9.4% 감소했고, 기아는 130만7254대로 9.9% 줄었다.

 

반면 한국GM은 35만4800대로 2004년(30만346대) 이후 16년만 최소였고, 르노삼성차는 11만4천630대로 2003년(8만906대) 이후 17년만 최소였으며, 쌍용차는 10만6836대를 생산하며 2010년(8만67대) 이후 10년만 최소를 기록했다.

 

한국GM은 지난해 트레일블레이저의 부품 재고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겪었고, 코로나19로 미국 시장이 마비되면서 공장 가동을 축소했다. 또한 임단협 교섭 과정에서 노조가 총 15일간의 부분 파업을 벌이며 총 2만5천여대의 생산 손실이 발생하기도 했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닛산 로그 위탁 생산 종료와 코로나19 여파로 수출이 전년보다 77.7%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10.5% 성장했지만 10만대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이에 르노삼성차는 공장 가동 시간을 단축하며 생산량을 조절에 나서기도 했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를 겪으며 새로운 투자자를 물색 중이다. 쌍용차는 국내 완성차 5개사 중 유일하게 내수 판매가 감소해 국내와 해외 판매가 모두 줄었고, 코로나19로 유럽산 부품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며 순환 휴업을 실시했다. 

 

특히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기업 회생을 신청하면서 일부 부품업체들이 납품을 거부해 일시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국내 연간 자동차 생산량은 2019년 10년 만에 400만대를 밑돈 후 2년 연속 300만대 선에 머무르고 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