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토트넘 리그컵 준우승...맨시티 4회 연속 우승

토트넘, 13년 만의 리그컵 정상 탈환 실패...맨시티에 0-1 패

 

【 청년일보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벽을 넘지 못하고 13년 만의 리그컵 탈환에 실패했다. 손흥민(토트넘)이 프로 무대 통산 첫 우승 트로피의 기회를 놓치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0-1로 패배했다.


토트넘은 2007-2008시즌 리그컵 우승 이후 13년 만의 리그컵 정상 탈환에 실패하며 리그컵 통산 5번째 준우승에 머물렀다.


더불어 손흥민도 2010년 함부르크(독일)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한 이후 프로 무대 첫 우승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토트넘의 라이언 메이슨(29세 316일) 감독은 대행 지휘봉을 잡은 이후 두 경기째 만에 리그컵 결승에 나서면서 역대 최연소 리그컵 결승전 사령탑으로 이름을 남겼다.


반면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4회(2017-2018시즌, 2018-2019시즌, 2019-2020시즌, 2020-201시즌) 연속 리그컵 정상에 올랐다.


더불어 맨시티는 통산 8회 우승으로 리버풀과 최다 우승 타이를 기록했다. 맨시티의 이번 시즌 첫 우승 트로피였다.


이날 경기는 맨시티가 사실상 주도했다. 결과적으로 1골차 승부였지만 경기 내용적으로 맨시티가 압도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전반 20분에 첫 슛을 기록했을 정도였다.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전체적인 점유율에서 크게 밀리면서 이렇다 할만한 기회를 잡지 못했다. 


맨시티는 후반 37분 케빈 더브라위너가 왼쪽 코너 부근에서 올린 프리킥을 공격에 가담한 중앙 수비수 아이메릭 라포르테가 골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며 헤딩으로 결승골을 꽂아 1-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손흥민은 주저 앉아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고, 맨시티의 더브라위너는 눈물 짓는 손흥민을 위로하는 따뜻한 장면도 연출했다.


경기가 끝난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5를 줬다. 맨시티의 공세를 1골로 막아낸 골키퍼 로리스가 평점 6.7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