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4℃
  • 흐림서울 26.9℃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6.2℃
  • 흐림부산 24.1℃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7.8℃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에쓰오일 폭발사고 중대재해처벌법 조사

노동장관, 원인 조사·엄정한 수사 당부

 

【 청년일보 】고용노동부(이하 노동부)는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하고 사고 수습, 재해 원인 조사에 나섰다.

 

21일 노동부에 따르면 '노동부의 중대재해 대응 지침'에 따라 동일한 사업장에서 3명 이상 사망하거나 5명 이상 다친 경우, 대형 화재·폭발·붕괴사고가 발생한 경우 산업재해수습본부를 꾸려야 한다.

 

이에 따라 부산·울산고용노동지청 근로감독관들은 사고 발생 직후 현장에 출동해 작업 중지를 명령하고 사고 수습, 재해 원인 조사에 나섰다.

 

노동부는 에쓰오일의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전날 숨진 근로자의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 장관은 사고 현장도 방문해 철저한 원인 조사와 엄정한 수사를 당부했다. 또 유사한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국내 석유화학 산업단지에 대한 긴급 점검계획을 수립하고 위험 작업을 지도·감독하라고 지시했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화재 사고로 숨진 협력업체 근로자 김모(37) 씨의 유가족과 친지는 20일 빈소를 방문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철저한 원인 규명을 호소했다.

 

앞서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인 김모 씨가 숨지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불은 발생한 지 20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