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4.7℃
  • 대전 13.7℃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5.6℃
  • 흐림부산 16.5℃
  • 구름많음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8.4℃
  • 구름조금강화 13.5℃
  • 흐림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2.4℃
  • 구름많음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자연재해 복구·예방 공동 대응"...통신4사 '맞손'

재해발생시 고객불편 최소화 최우선
유무선 통신시설 2차 피해 예방 협력

 

【청년일보】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4사는 자연재해로 인한 통신 서비스 복구, 예방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재해 발생 시 고객불편을 최소화하고, 유·무선 통신시설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통신 4사는 통신시설의 불량이나 파손, 공사작업 시 위험요소, 대민 피해 발생 정보를 상호 공유하고, 장애조치와 피해시설 복구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재해에 대비해 평시 통신 및 관련 시설물의 안전을 확인하고, 위험 및 취약시설 개선에도 같이 노력한다.

 

통신 4사 공동 대응 대상인 자연재해는 태풍·수해·지진·산사태·산불·화재로 인한 피해이며, 중대산업재해와 중대시민재해에도 힘을 모은다.

 

통신 4사는 “전 국가적 핵심 인프라인 통신망을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장애 발생시에도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통신업계가 손을 잡았다”면서 “통신사의 ESG 경영을 가속화하고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