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7.8℃
  • 흐림대구 28.1℃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1℃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글로벌 출시 앞두고 '기대감' 고조

'크로니클', 내달 9일 유럽·남미·아시아 등 글로벌 170여 개국으로 서비스 확대
국내 게임업계 주요 공략 포인트 서양 비롯 전 세계서 펼칠 활약에 관심 집중
해외서 보여주는 막강한 IP 파워와 '크로니클' 특유의 게임성 앞세워 해외 공략

 

【 청년일보 】 컴투스의 소환형 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이 내달 9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다.

 

최근 국내 게임사들의 주요 공략 포인트로 꼽히고 있는 서양권을 비롯해 세계 전역에서 크로니클이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28일 컴투스는 이러한 관심의 이유로 해외서 보여주는 막강한 IP 파워와 '크로니클' 특유의 게임성을 꼽았다.

 

약 9년간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서머너즈 워'가 달성한 전 세계 다운로드 수는 1억8천만 건에 달한다. 지난해 10월에 글로벌 매출 3조원 돌파 성과 발표 당시 공개된 누적 해외 매출액만 무려 2조7천150억원이며, 이는 전체 매출액의 약 90%다.

 

이 가운데 북미와 유럽 지역은 약 53%의 비중을 차지한다. 즉, 절반 이상의 매출이 북미와 유럽에서 나오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서구권 유저들의 서머너즈 워 IP에 대한 사랑은 매우 각별하다. 지난 2019년 이후 꾸준히 열리고 있는 '서머너즈 워 유럽 투어'만 봐도 알 수 있다. 특히, '서머너즈 워 유럽 투어 2022'는 코로나 19로 인해 3년 만에 개최됐음에도 불구하고 독일 베를린과 뮌헨, 쾰른, 프랑스 파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 여러 지역 걸쳐 수백 명의 사람이 모이며 매번 문전성시를 이뤘다.


당시 참가자 모집을 시작하자마자 순식간에 티켓이 매진됐으며, 누적 참가자 수 500명을 기록하는 등 여느 때보다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 같은 반응은 서머너즈 워 e스포츠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지난 SWC 2022의 참가자 수는 약 6만명에 달하며,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유럽컵과 아메리카컵 현장에는 수백 명의 관객들이 몰렸다. 서울 상암에서 개최된 SWC 2022 파이널에도 수많은 해외 팬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물 건너 한국을 방문했다.

 

 

또 하나 주목해봐야 할 것은 바로 '크로니클'만의 독특한 게임성에 있다. '크로니클'은 앞서 출시된 한국과 북미 등지에서 '서머너즈 워'의 흥행 요인인 전략 전술과 덱 구성의 묘미를 자신만의 차별점으로 장르에 잘 녹여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다양한 속성 및 스킬의 소환수를 상대에 따라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서머너즈 워'의 플레이 방식을 고스란히 계승했다는 점이 주요 호평 요소다. 이는 타 게임과 구분되는 '크로니클'만의 차별점임과 동시에 '서머너즈 워'에 익숙한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여기에 수동으로 진행해야 하는 전투와 던전 공략, 탄탄한 스토리 등은 서양권에서 선호하는 콘솔 싱글 플레이 게임의 특징과 맞닿아 있다.

 

실제로 유럽 유저들과 비슷한 성향을 지닌 북미 유저들은 대부분 자동보다는 수동 전투를 선호했으며, 아레나와 같은 경쟁 콘텐츠보다도 성장의 길 등 캐릭터 성장 및 스토리 콘텐츠를 더욱 많이 플레이했다.


이처럼 깊이감 있는 콘텐츠와 플레이 맛을 살린 '크로니클' 특유의 게임성은 서양권을 포함한 글로벌 게이머들에게 강하게 소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