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7.2℃
  • 흐림제주 2.2℃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통신산업 AI 활용..."2032년까지 10배 증가"

2032년 22조8200억원 규모...폴라리스마켓리서치 전망

 

【 청년일보 】 통신산업에서 인공지능(AI)의 활용이 점점 확대되는 가운데 AI 활용 규모가 2032년까지 10배 가까이 늘어난다는 관측이 나왔다. 


12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폴라리스마켓리서치는 2032년 전 세계 통신업계의 AI 활용 규모를 171억6천만 달러(약 22조8천200억 원) 수준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8억2천만 달러(2조4천200억 원)에서 약 9.45배 늘어난 수치로, 연평균 성장률(CAGR)은 28.3%로 예상됐다.


폴라리스마켓리서치는 네트워크 관리, 서비스 최적화 등이 까다롭고 복잡해지면서 통신사업자들이 다양한 AI 설루션에 주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고객 경험 활용 사례로는 다국적 통신사 보다폰의 AI 챗봇 '토비'를 들었다.


토비는 설치, 유지·보수, 민원 처리 같은 상담 업무를 맡는데, 고객 만족도는 기존보다 68% 향상됐으며 인력 배치 효율화, 운영 비용 감소 등 효과도 있었다.


네트워크 구성 및 유지 관리 측면에서 AI 활용이 증가했다는 점도 함께 짚었다.


이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등장으로 콘텐츠 소비 방식이 변하고, 트래픽 수요가 급격히 커진 데 따른다.


특히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이같은 흐름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회사는 평가했다.


국내 이동통신 3사도 통신 사업에서 AI의 적용 범위를 계속 늘려나가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발표한 AI 피라미드 전략을 바탕으로 기존 사업을 'AI 인프라'와 'AI 전환'(AIX), 'AI 서비스' 등에 맞춰 재정의하고 있다.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싱가포르의 싱텔, 아랍에미리트(UAE)의 이앤(e&)과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를 결성해 통신사 특화 거대언어모델도 공동 개발하고 있다.


KT는 인프라부터 응용 서비스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AI 풀스택' 전략을 채택했으며, 초거대 인공지능 '믿음'(Mi:dm)을 콜센터 등에 활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맞춤형 거대언어모델 '익시젠'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추천 요금제, 문제 해결법 등을 제시하는 AI 챗봇 '챗에이전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