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16.3℃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7.7℃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지난해 10대 그룹 총수 배당금 8천200억원…이재용 회장 3천244억원 1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1천559억원 2위…전년보다 40% 증가

 

【 청년일보 】 기업들의 주주환원 정책 강화로 국내 10대 그룹 총수들이 받을 지난해 배당금 총액이 8천억원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 재벌 총수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3천억원대로 1위를 보였다. 

 

재벌닷컴이 총수가 있는 자산 상위 10대 그룹의 2023년 회계연도 배당(중간·기말배당 합산, 일부는 예상치)을 집계했다고 14일 밝혔다. 그 결과, 총액이 8천196억원으로 전년(2022년 회계연도) 7천642억원보다 554억원(7.3%)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이재용 회장은 전년 3천48억원보다 6.4% 증가한 3천244억원을 받을 것으로 조사됐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에서 1천409억원을 비롯해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S 등 계열사로부터 현금 배당금을 지급받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대주주로 있는 현대차가 배당률을 대폭 높인 덕분에 전년 1천114억원보다 39.9% 증가한 1천559억원을 받는다. 정 회장의 전년 대비 배당금 증가율은 10대 그룹 총수 중에서 가장 높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전년과 같은 650억원,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3.3% 늘어난 778억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4.1% 늘어난 326억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전년과 동일한 139억원을 각각 지급받는다.

 

반면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전년보다 28.8% 줄어든 49억원에 그쳤고, HD현대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전년보다 17.4% 감소한 798억원이다.

 

올해 그룹 총수로 승진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은 전년과 같은 280억원이고,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전년보다 20.3% 증가한 372억원으로 집계됐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