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4.0℃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17.1℃
  • 흐림대전 16.9℃
  • 흐림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7.2℃
  • 흐림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16.8℃
  • 흐림강화 14.8℃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부모·형제 인연은 천륜"…故 조석래 효성 회장, 유언장에 형제 화해 당부

'형제의 난' 촉발한 차남에게도 재산 상속 의사 담겨

 

【 청년일보 】 지난 3월 말 작고한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형제의 난'을 이어온 세 아들에게 화해를 당부하는 내용의 유언장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조 명예회장은 작고하기 전인 지난해 대형 로펌 변호사 입회하에 유언장을 작성했다.

 

유언장에서 조 명예회장은 "부모·형제 인연은 천륜"이라면서 "어떤 일이 있더라도 형제간 우애를 반드시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의절 상태인 차남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에게도 주요 계열사 주식 등으로 유류분을 웃도는 재산을 물려주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류분은 고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유족이 받을 수 있는 최소 상속분이다. 자녀와 배우자의 경우 법정 상속분의 2분의 1을 보장받는다.

 

2014년 7월부터 조 전 부사장은 맏형인 조현준 회장을 횡령·배임 의혹으로 고소·고발해 이른바 '형제의 난'을 촉발했다.

 

이에 조 회장은 조 전 부사장이 자신을 협박했다고 2017년 맞고소했다.

 

가족과 의절한 조 전 부사장의 이름은 조 명예회장 별세 당시 유족 명단에도 오르지 않았다.

 

조 전 부사장은 일찌감치 경영권 승계 구도에서 밀려난 뒤 회사 지분을 전량 매도하고 그룹과의 관계를 정리한 바 있다.

 

최근 재계에서는 조 전 부사장이 조 명예회장의 유산에 대한 유류분 반환 청구 소송을 준비 중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조 전 부사장이 조 명예회장의 유언대로 유류분 이상의 상속분을 받게 되면 유류분 소송을 할 명분은 없어진다.

 

아버지가 마음을 표현한 만큼 조 전 부사장도 가족과의 갈등 유발하는 행동을 이제 자제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재계에서 나온다.

 

조 명예회장이 보유한 효성그룹 계열사 지분은 ㈜효성 10.14%,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등이다.

 

법정 상속 비율에 따르면 부인 송광자 여사와 세 아들이 1.5 대 1 대 1 대 1 비율로 지분을 물려받는다. ㈜효성의 경우 송 여사 3.38%, 삼 형제 2.25%씩이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