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26.5℃
  • 구름조금강릉 27.1℃
  • 구름조금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8.1℃
  • 흐림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6.6℃
  • 맑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5.0℃
  • 흐림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4.2℃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넷마블 상반기 기대작 '제2의 나라', 6월 5개 지역 동시 출시

한국, 일본, 대만 등 5개 지역 동시 출시, 타 지역은 2022년 상반기 목표
14일부터 사전등록 시작… 참가자에 이마젠 '우왕' 증정
서비스 전담 조직 신설 등 전문성·투명한 소통 강조한 운영 약속

 

【 청년일보 】 넷마블의 상반기 최고 기대작 '제2의 나라'가 오는 6월 한국을 포함한 5개 지역에 동시 출시된다. 14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넷마블은 14일 서울 구로구 본사에서 '제2의나라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현장에는 넷마블의 권영식 대표, 조신화 사업본부장, 개발사 넷마블네오의 박범진 개발총괄이 참석했다.

 

권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제2의 나라는 한국 모바일 MMORPG 시대를 열었던 '리니지2 레볼루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해 개발한 또 하나의 역작"이라며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 명장 '히사이시 조'의 음악이 더해져 이용자들의 감성을 흔들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환상과 현실이 공존하는 제2의 나라, 명작 속 주인공이 되는 경험 선사

 

제2의 나라는 일본의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한다.

 

박 개발총괄은 "제2의 나라는 환상과 현실이 공존하는 세계관, 장인 정신이 깃든 비주얼과 음악을 바탕으로 '명작 속 주인공이 되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자가 게임 세계관에 집중하도록 게임 내 캐릭터 5종에도 각기 다른 개성, 스토리를 부여했다. 특히, 고정된 클래스가 아닌 스페셜 스킬, 무기 선택에 따라 매번 다른 양상의 전투를 즐길 수 있으며, 일종의 펫인 수십 여종의 '이마젠'을 통해 전략의 다양성을 제공한다.

 

다양한 상호작용을 위한 요소도 도입했다. 이용자는 필드에 있는 '소리나는 석상', '축구공', '주사위' 등을 이용해 다른 이용자와 놀이를 할 수 있다. 곳곳에 희귀한 물품도 있어 이를 발견하고 소유하는 것도 또 다른 재미요소가 될 전망이다.

 

여기에 이용자가 함께 나라를 세우고 발전시키는 '킹덤' 콘텐츠도 더했다. 길드 콘텐츠인 킹덤은 전투와 탐험에서 얻은 자원을 투자해 발전시킬 수 있으며, 취향에 맞게 디자인 변경이 가능하다.

 

킹덤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PVP, PVE 콘텐츠도 마련했으며, 막강한 권력을 두고 '수도'가 되기 위해 최고의 킹덤을 가리는 왕위쟁탈전(킹덤 간 전투 콘텐츠)은 킹덤 콘텐츠 중 핵심 재미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6월 한국, 일본, 대만 등 5개 지역 출시… 서비스 전담 조직 운영

 

넷마블은 제2의 나라를 오는 6월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5개 지역에 동시 출시한다. 5개 지역을 제외한 글로벌 서비스는 2022년 상반기가 목표다.

 

14일부터 시작하는 사전등록에 참여하면 이마젠 '우왕'을 증정하고 게임 이모티콘, HP 소형 포션 100개, 골드 5만 등 다양한 보상이 주어진다.

 

넷마블은 이용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위해 ▲연간 업데이트 계획 공유 ▲개발·서비스 상황을 포함한 상세 정보 공개 ▲참여형 공식방송을 진행할 계획이다.

 

확률형 아이템이나 성장형 아이템 관련 정보를 모두 공개하고 연간 플랜을 공유하는 등 디테일한 정보를 모두 제공한다.

 

제2의 나라 만을 위한 서비스 전담 조직도 신설한다. 서비스 전담 조직은 제2의 나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전문성이 높은 인력을 배치해 이용자의 기대 수준을 충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조 사업본부장은 "이용자에게 필요한 밸런스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경청할 것"이라며 "투자한 시간과 노력의 가치를 보전하는 운영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