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8.3℃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주거안정 역할 톡톡”...부영그룹, 임대 평균 거주 ‘5.2년’

유형별 전세 평균 4.8년·월세 평균 7년...고령층 장기간 거주
전국 전월세 가구 평균 거주기간 3.2년...“주거안정에 기여”

 

【 청년일보 】 부영그룹은 전국 130개 임대아파트 단지 약 9만 가구의 주거기간을 분석한 결과 입주민들이 2021년 기준 평균 5.2년째 거주중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9년 국토부 조사결과 전국 전월세 가구의 평균 거주기간인 3.2년보다 2년 긴 기간으로, 부영은 자사 임대아파트를 통해 전월세 가구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부영은 임차인의 계약갱신권 청구로 최대 보장되는 4년을 훨씬 웃도는 기간이며, 임대로 거주하다 분양 전환해 내집 마련한 세대를 포함하면 그 기간은 훨씬 길어진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부영 임대아파트의 임대차 유형별로는 전세가구 평균 4.8년, 월세가구 평균 7년째 거주 중인 것으로 나타나 월세가구의 거주기간이 전세가구 대비 더 길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연령별로는 고령층일수록 장기간 거주 중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70대 이상 노인 가구의 경우 평균 8.6년의 거주기간을 보이며 부영그룹은 임대아파트가 취약층인 노인계층의 주거안정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봤다.

 

한편 부영그룹은 부동산 양극화 및 경기 불황 등 어려운 경제 여건에 처해 있는 서민들의 부담을 덜고자 2019년 전국 51개 단지, 3만 7572가구의 임대료를 3년간 동결한 바 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