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3.6℃
  • 흐림제주 19.0℃
  • 흐림강화 15.6℃
  • 구름조금보은 14.8℃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LG유플러스, 오픈랜 기반 네트워크 SW 플랫폼 국내 최초 검증

美 주니퍼 네트웍스와 O-RAN 기반 SW 플랫폼 'RAN 지능형 컨트롤러(RIC)' 검증
네트워크산업 미래 먹거리로 오픈랜 관심↑… 국내 오픈랜 SW 생태계 확대에 기여

 

【 청년일보 】 LG유플러스는 주니퍼 네트웍스와 함께 오픈랜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 플랫폼 RAN 지능형 컨트롤러(RIC)'의 기술 검증을 국내 최초로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오픈랜(O-RAN, 개방형 무선 접속망)은 기지국 등 무선 통신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하고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간 상호 연동이 가능하게 해주는 표준 기술을 말한다.

 

오픈랜 규격에 기반한 개방형 프론트홀 기술과 전용 기지국 장비 대신 범용서버를 사용하는 등의 하드웨어적인 진화 기술 외에도 최근에는 기지국을 소프트웨어 기반 플랫폼으로 구축해 다양한 업체의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기술이 연구되고 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에서 오픈랜이 네트워크 산업의 미래 먹거리로 선정되며 민·관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오픈랜을 구성하는 장비는 개방형 안테나(O-RU), 가상화된 디지털 처리장치(O-DU/CU), RAN 지능형 컨트롤러 등이다. 이번에 LG유플러스가 검증한 RAN 지능형 컨트롤러는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을 활용해 무선 접속망 장비의 기능·운영을 자동화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여러 중소기업으로부터 공급받아 적용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술이 기반이다.

 

이 같은 기술이 상용화되면 현재 단말 애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아 실행하듯이 기지국 소프트웨어도 개별 기지국에 원하는 기능만을 선별적으로 실행하는 환경까지 구축할 수 있다.

 

미국의 주니퍼 네트웍스와 진행한 이번 검증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오픈랜의 핵심 기술인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존 기지국 장비 제공업체가 아닌 다양한 업체가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으로도 기지국 기능이 정상적으로 동작한다는 것을 실증했다. 향후 5G, 6G 기지국도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이번 RIC 검증을 계기로 LG유플러스는 국내외 다양한 통신장비 관련 기업과도 협력을 확대하고 국내 오픈랜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글로벌 200여 개 기업과 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는 오픈랜 표준화 단체 'O-RAN 얼라이언스'에 가입해 오픈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제3회 글로벌 플러그페스트'에 한국 대표로 참여해 O-RAN 규격을 만족하는 5G 오픈랜 장비 실증 결과를 발표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선행개발담당은 "오픈랜 기술력의 우위를 유지하고 하드웨어 중심의 생태계뿐 아니라 소프트웨어 중심의 생태계 확대에도 기여하기 위해 LG유플러스는 국내외 오픈랜 파트너와의 협력을 늘려 나가겠다"며 "다가올 6G 시대에 오픈랜이 국내 산업에도 미래 먹거리로 자리매김하도록 적극적으로 선행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채기병 한국 주니퍼 네트웍스 지사장은 "현재 주니퍼 네트웍스는 오랜 얼라이언스의 다양한 워크그룹에 의장, 부의장을 맡고 있으며, RIC 규격 및 실증 부문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주니퍼 네트웍스는 이번 기회를 통해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공고히 해 매우 기쁘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가 오픈랜 부문에서 또 한 번의 혁신을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