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조금서울 6.0℃
  • 맑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4.3℃
  • 구름조금보은 6.4℃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9.6℃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넓은 필드서 공정한 경쟁"...정완규 여신협회장 "여전업 규제 개선에 최선"

정완규 13대 여신협회장 취임 일성..."멀티 플레이어로 거듭나겠다"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제도 개선·자회사 출자 범위 확대" 강조

 

【 청년일보 】 13대 여신금융협회장에 공식 취임한 정완규 신임회장은 "여전업계가 넒은 필드에서 공정한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규제 개선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신금융협회는 6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여신금융협회 대회의실에서 총회를 통해 신임회장에 취임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먼저 정 회장은 공정경쟁에 대해 여전사들이 넓은 필드에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플랫폼 비즈니스를 추진하는데 제약이 있다면 이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플랫폼 비즈니스 추진에 제약이 있다면 제도 개선을 당국에 요청도 하고 협의도 하겠다"며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추어 톡톡 튀는 업무를 영위할 수 있도록 부수업무 관련 규제를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회장은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업권은 수신기능이 없기에, 다른 수신금융업권보다도 외부의 경제 여건에 더 많이 영향을 받는 것이 사실"이라며 "여전업계가 영위하고 있는 비즈니스가 더욱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 회장은 여전업의 미래 성장을 위해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제도개선, 자회사 출자범위 및 겸영 부수업무·확대, 신기술금융 투자업종 확대 등을 통해 여전업계 수익성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여전업 이외의 신규 수익원 창출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금융데이터를 활용한 사업 범위의 확장,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을 통한 지급결제 관련 신규 사업, 해외 금융시장 진출을 통해 '멀티 플레이어'로 거듭나겠다는 것이 정 회장의 복안이다.

 

그는 "여전업은 해외 진출에 유리한 업종 중 하나"라며 "다양한 각도에서 국내 여전사들이 해외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정 회장은 "금융소비자 보호법 취지에 맞게 운영해 소비자로부터 선택받도록 하겠다"며 "3년의 임기 만을 바라보지 않고 여전업권의 향후 10년 또는 그 이상을 멀리 바라보며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963년생인 정완규 후보는 34회 행정고시를 합격, 금융위원회에서 공직을 시작해 시장감독과장, 자본시장과장, 기획조정관, 중소서민금융정책관, 금융정보분석원장(FIU) 등 금융권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금융증권의 사장을 역임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