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0.0℃
  • 흐림대전 3.9℃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5.6℃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0.3℃
  • 흐림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조금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청년인구, 수도권에만 55%"...정운천 의원, 지방 창업 활성화 촉구

정 의원, “지방 중심 창업·벤처 활성화에 지방소멸 위기 극복 희망 있어"

 

【 청년일보 】 수도권으로의 청년인구 유입 지속에 따라 수도권 청년인구가 급증한 반면 지방 자치단체 절반 가량이 소멸 위기지역으로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은 6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지방소멸 위기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창업 관련 정책들이 수도권으로 편중된 점을 비판했다. 또 새 정부에서는 지방 중심의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할 것을 주문했다.

 

정운천 의원은 “수도권으로 기업하는 청년인구가 계속 유입되면서 수도권 청년인구가 54.6%로 증가하는 등 비수도권 청년인구보다 127만명이나 많다”면서 “228개 지자체 중 50%가 소멸 위기지역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벤처기업의 62%, 아기 유니콘 기업 83.5%, 예비 유니콘 기업 86%가 전부 수도권에 몰려있고, 신규벤처투자의 75%가 수도권으로 집중된 상태”라며 정부 정책이 수도권으로 편중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에 정 의원은 혁신 벤처·창업초기기업의 고용이 1년 사이 6만7천명이나 늘어난 점을 제시하면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 중심의 창업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의원은 전주 지식산업센터의 혁신창업허브센터를 직접 방문한 사례를 예로 들며 “드론, 탄소복합소재, 메카트로닉스, ICT융복합,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팜 등을 주제로 52개 기업이 들어와 기업을 운영하고 있고, 2025년에는 입주기업을 100개사로 확장할 계획이다”라며, “이러한 지식산업센터 등에서도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지방 창업이 어려운 이유는 규제, 서류작성 인허가 등 초기·성장 단계의 어려움, 성장 실패로 인한 투자금 회수 불가, 재투자·재창업 포기 등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데스밸리에 빠진 창업자들이 재도전 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의원은 지역 엔젤투자허브 조성, 지역별 창업중심대학 추가 조성, 비수도권에 팁스타운 추가 조성, 창업 재도전 지원정책 등을 통한 창업 문화 조성 등 “창업-성장-회수-재투자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방 중심의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영 장관은 지방 창업의 활성화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비수도권 창업이 20%도 못 미치고 있다”며 “대학거점 창업과 실증단지 중심의 결합을 통해 지역중심의 창업과 경제 활성화를 내년부터 주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원빈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