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9℃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3.5℃
  • 흐림대구 -2.3℃
  • 흐림울산 0.6℃
  • 흐림광주 -0.7℃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3.9℃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현대차, 美 전기차 전용기지 착공…전동화 전환 가속

미국 조지아주에서 '첫 해외 전기차 전용공장' 착공
바이든 " 지역 경제를 활성화…미국 경제에 기여"

 

【 청년일보 】현대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에서 '첫 해외 전기차 전용공장' 착공을 공식화하며 그룹의 전기차 생산기지 구축에 첫걸음을 내디뎠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25일(현지시)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 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전용공장(HMGMA) 착공식을 열었다. 

 

공장은 내년 초부터 본격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연간 생산량은 최대 30만대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울산공장과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각각 국내 최초의 전기차, 전기 PBV 공장을 곧 착공해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두 공장의 최대 연산 규모는 각 15만대다.

 

한국과 미국의 전기차 전용공장 3곳이 모두 완공되면 현대차그룹은 연간 60만대의 전기차 생산 능력을 추가로 갖추게 된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의 제조업과 인프라를 재건하기 위해 민주당이 의회에서 처리한 나의 경제 정책이 이번에는 조지아주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전기차 공장은 지난 5월 한국 방문 도중 발표된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기차와 배터리 생산을 위해 5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8천개 이상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현대의 약속은 브라이언 카운티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을 돕고 궁극적으로 미국의 물가를 낮추는 데에 기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이 우리가 지난 2년간 통과시킨 역사적인 법안의 핵심에 존재하는 것"이라며 "공화당이 원하는 대로 이를 폐지하는 일이야말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부연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