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조금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조금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7.8℃
  • 구름조금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2.0℃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2022 월드컵] 벤투號, 16강 진출...손흥민 "아직 끝나지 않았다"

사상 첫 영하의 응원 결실...포르투갈에 2:1 역전승

 

【 청년일보 】벤투호(號)가 포르투갈을 격침시키며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뤘다.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신화를 쓴 2002 한일 월드컵을 포함하면 역대 세 번째로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벤투호는 전반 5분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이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무승부로 끝날 듯하던 후반 46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천금 같은 결승골이 터지면서 짜릿한 2-1 역전승을 일구며 한국 축구 사상 최초로 4년여를 준비해 월드컵 본선까지 치른 최장수 국가대표팀 지도자가 된 벤투 감독과 함께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가나에 2-3으로 졌던 한국은 이번 대회 첫 승리로 1승 1무 1패(승점 4, 4득점 4실점)가 돼 포르투갈(2승 1패)에 이은 H조 2위로 각 조 1, 2위가 나서는 16강 무대에 오르게 됐다.

 

같은 시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2-0으로 누른 우루과이도 1승 1무 1패(승점 4, 2득점 2실점)가 돼 승점과 골 득실 차까지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앞서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1993년 카타르 도하에 이어 이번에는 알라이얀에서 전해진 태극전사들의 극적 드라마에 시민들은 추위를 잊은 채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한국팀의 16강 문을 연 주인공은 '황소' 황희찬이다. 

 

손흥민이 하프라인 부근부터 공을 잡아 혼자 70m 가량을 몰고 간 뒤 상대 수비 세 명에 둘러싸이자 재치 있게 수비수 가랑이 사이로 볼을 투입했고, 황희찬이 이어받아 골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며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승부를 갈랐다.

 

2018년 러시아 대회를 통해 월드컵 무대를 처음 밟았던 황희찬의 '월드컵 첫 골' 순간이었다.

 

황희찬의 소속팀인 울버햄프턴은 홈페이지에 소식을 전하며 "이 골로 26세의 이 선수는 헝가리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1962년 론 플라워스 이후 월드컵에서 득점한 최초의 울브스 선수가 되었습니다"라고 기재했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마치고 "저희가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이 분명 많이 없었을 거로 생각한다. 그런데도 선수들이 믿음을 놓지 않고 이런 결과를 얻어내서 감정적으로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기쁨의 눈물'을 흘린 손흥민은 "칭찬받아 마땅하고, 너무 기쁜 순간이지만, 다음을 잘 준비해야 한다. 침착하게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16강을 항상 얘기했는데, 이제 더 나아가고자 노력하겠다"며 "내일부터 또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또 하나의 기적을 쓸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3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극적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 대표팀을 축하하면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추가시간 골 전문가로 명성을 이어갔다"며  '알라이얀의 기적'을 표현했다.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전에서 0-2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토트넘)이 추격의 골을 넣었고,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에선 김영권(울산 현대)과 손흥민이 후반 추가 시간에 연속으로 골망을 흔들며 전차군단을 쓰러뜨렸다.

 

그리고 3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경기 포르투갈전 1-1로 맞선 후반 46분에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천금 같은 결승 '극장 골'을 터뜨리며 짜릿한 2-1 역전승을 일궜다.

 

FIFA는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그들은 꿈을 꾸고, 믿었고, 실현했다"고 한국 대표팀의 승리를 표현했다.

 

한국의 16강 상대는 월드컵 최다(5회) 우승국인 세계 최강 브라질이다.

 

브라질은 이날 카메룬에 0-1로 졌지만 2승 1패로 G조 1위를 차지하고 16강에 올랐다. 세르비아를 3-2로 누른 스위스(2승 1패)에 골득실 차에서 브라질이 한 골이 앞서 1, 2위가 갈렸다.

 

브라질과 16강전은 6일 오전 4시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