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28 (일)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8.6℃
  • 서울 19.6℃
  • 대전 20.6℃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5.5℃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0.7℃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빈대인 BNK금융 회장 내주 첫 임원인사...세대교체 바람 '솔솔'

지주·자회사 조직개편과 맞물려 인적 쇄신 전망

 

【 청년일보 】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이 취임한 이후 첫 임원 인사가 내주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부산은행, 경남은행, 캐피탈, 자산운용, 신용정보 등 그룹 주요 자회사 최고경영자(CEO)가 새 인물로 교체되면서 그룹 전체 임원 인사도 큰 폭의 변화가 예상된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금융그룹은 다음 주 조직 개편과 함께 지주와 자회사 임원 인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빈 회장은 이번 임원 인사를 앞두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등 심사숙고를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빈 회장이 새로운 경영진과 함께 손발을 맞춰나갈 인물로 누구를 발탁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기 만료로 물러나는 임원 자리에 1968∼1969년생 부서장급 인사들을 발탁될 경우 자연스럽게 세대교체와 인적 쇄신이 이뤄지게 된다.

 

BNK금융지주에서는 임원 9명 중 임기(2년)가 보장된 그룹리스크관리부문(상무)와 준법감시인(상무)을 제외한 7명이 인사 대상이다.

 

부산은행의 경우 상무 이상 임원 19명 중 11명의 임기가 오는 31일로 만료돼 일부 교체가 이뤄진다.

 

1966년생인 예경탁 은행장이 선임된 경남은행도 상무 이상 임원 14명 중 다수가 임기 만료가 됨에 따라 변화가 예상된다.

 

지역 금융권 관계자는 "BNK금융그룹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달성했으나, 최근 파산한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사태 등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증대됨에 따라 임직원 인사로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금융기관 관계자는 "이번 임원 인사로 BNK그룹 '빈대인호'의 진용이 드러나는 만큼 인사의 폭과 함께 누가 임원으로 승진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