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3.0℃
  • 박무서울 2.4℃
  • 흐림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3.4℃
  • 맑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3.3℃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요리 고민에 솔루션 제시"…CJ제일제당, '백설' 리뉴얼

로고 디자인 변화…소스 등 적용 제품 범위 확대
"누구나 쉽게 요리할 수 있는 해법 제공할 것"

 

【 청년일보 】 CJ제일제당의 최초 브랜드인 '백설'이 새롭게 태어난다.

 

CJ제일제당은 '백설'을 요리 고민 해결에 도움을 주는 브랜드로 리뉴얼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리뉴얼에는 브랜드 로고나 제품 패키지 등 디자인 변경은 물론, 제품군 확대 개편까지 대대적인 변화가 포함됐다. 간편 조리, 맛, 건강 등과 관련해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전략이다.

 

로고는 디지털 환경에 맞춰 기존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도 보다 간결한 형태의 '눈꽃별' 이미지로 바꿨다. 밤하늘의 이정표인 별처럼 다양한 제품들을 통해 한국 요리 문화와 맛의 지표를 제시하고, 요리의 해법도 제공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새 로고는 식용유·밀가루·설탕·소스 등 제품 겉면에 순차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제품 포트폴리오도 확장했다. CJ제일제당은 기존 백설 브랜드의 주요 제품인 '요리 소재(설탕∙밀가루∙식용유∙조미료)'에 더해 '소스'를 비롯한 새로운 품목을 브랜드 신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한다.

 

'다담(간편양념)', '하선정(액젓)'을 백설의 하위 브랜드로 편입하고, 드레싱 제품군을 추가하는 등 보다 쉬운 요리를 위한 제품군 강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가 백설의 제품과 서비스로 메뉴 선정, 조리 등 요리 전 과정을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트렌드 변화를 반영하고 새로운 요리 문화를 이끌기 위해 브랜드 리뉴얼을 결정했다"며 "백설은 전통적 요리 소재 브랜드가 아닌, 소비자가 원하는 ‘오늘의 요리’를 보다 쉽고 맛있게 만들어 주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유튜브 등을 통해 백설의 철학과 새로운 비전을 담은 영상 콘텐츠(브랜드 필름)도 공개했다. 이 영상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한국 식문화를 선도해오고 있는 브랜드의 방향성을 판타지적 기법으로 담았다. 이와 함께 CJ더마켓에서 브랜드 리뉴얼 기념 기획전을 여는 등 소비자 대상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백설은 국내 최초로 설탕을 생산한 CJ제일제당의 첫 브랜드로 한국의 식문화 변화를 이끌어 왔다. 60~70년대에는 '백설표' 밀가루∙식용유∙조미료를 출시하고, 이어 80~90년대에는 햄·양념장 등 주요 요리 소재 제품을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단일 브랜드로 매출 2조원을 달성하며 다양한 요리 소재를 대표하는 '메가 브랜드'로 성장했다.

 


【 청년일보=오시내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