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6 (토)

  • 흐림동두천 28.3℃
  • 흐림강릉 29.9℃
  • 흐림서울 29.6℃
  • 흐림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6.8℃
  • 흐림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33.8℃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청년층, 음식점서 가장 많이 일해…"경력 개발은 제한적"

음식·주점업 임금, 하위 2번째
20대 많아 근로기간 짧은 산업

 

【 청년일보 】 청년들이 최근 10년간 음식·주점업에서 가장 많이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해당 업무가 장기적인 숙련 형성과 향후 경력 개발에는 역할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은 '청년층 노동시장 선택 특성과 숙련 형성을 위한 정책적 개선 방향 연구' 용역 과제 보고서를 지난 7월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 보고서에는 청년층의 저숙련 일자리 선택과 한계점, 정책 대안 등이 담겼다.

 

통계청 지역별고용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청년(15∼29세) 취업자는 401만8천명을 기록했다. 9년 전인 2013년 상반기(366만6천명)보다 35만2천명 증가했다.

 

특히 음식점·주점업에 종사하는 청년 취업자가 지난 2013년 상반기 34만6천명에서 지난해 상반기 56만5천명으로 21만9천명 늘었다. 중분류 산업 중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청년 취업자 가운데 음식점·주점업 종사자가 차지하는 비율도 9.4%에서 14.1%로 높아져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고용행정통계도 상황은 비슷했다. 2018년에서 2022년까지 18∼34세 청년을 대상으로 업종별 피보험자 가입 추이를 분석한 결과 5년간 소프트웨어개발에서 6만6천명이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이어 음료점·카페(3만4천명), 음식점(2만9천명)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연구원은 "청년층은 최근 5년간 음식점·카페·편의점으로 대표되는 비근속 일자리의 고용이 큰 폭으로 늘었다”며 “특히 음식점과 카페의 경우 25∼34세 청년이 다수 종사하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음식점 청년 고용의 증가를 대학생 아르바이트의 증가라고 해석하기에는 고연령대가 다수 포함됐기 때문이다.

 

카페·편의점·음식점 일자리는 대부분 수도권에 위치하고 진입장벽이 낮은 것으로 꼽힌다. 이에 청년층이 단기적으로 근로하기에 선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다만 숙련 형성과 향후 경력 개발에는 역할이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음식주점업, 소매업은 근속기간이 비교적 짧은 산업에 꼽혔다. 보통 30대 이후로는 지속적인 근무를 기대하기 어려워 20대 근로자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근속에 따른 임금 증가도 기대하기 어려웠다. 음식점업의 경우 5년 이상 10년 미만 근속한 경우에도 월 급여가 평균 272만원에 그쳐 사회복지서비스업(225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또 15∼34세 청년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음식점업은 미취업으로 이동할 확률이 가장 높은 산업으로 꼽혔다.

 

연구원은 정책을 청년층의 장기 숙련을 장려하는 방향으로 설계해야 한다고 첨언했다. 일자리 보조금 사업에서의 단기 아르바이트 비중 축소, 생애 경력 개발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 신설, 인력 매칭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하다는 평가다.

 

연구원은 "생애에 걸친 노동시장 선택과 숙련 형성 계획은 생계비 마련과 결부돼 있어 장기적 시계에서 합리적으로 조정되지 못할 경우 추후 큰 개인적·사회적 고통이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중장기적인 커리어 설계를 더욱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신현숙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