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2℃
  • 맑음강릉 23.6℃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5.8℃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2.3℃
  • 흐림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7.9℃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LG그룹 돌풍 잠재웠다"…SK그룹, 2년 만에 시총 2위 탈환

LG엔솔 상장 후 LG 시총 2위…작년 초 SK와 시총 80조 격차

 

【 청년일보 】 SK가 2년여 만에 LG를 제치고 그룹 시가총액(이하 시총) 2위 자리를 탈환했다. SK그룹이 시총 넘버2에 복귀하는 데는 SK하이닉스의 뒷심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2년 1월 27일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이후 LG와 SK그룹 시총 변동 현황'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SK그룹 시총은 지난 2022년 1월 27일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이 상장되면서 그룹 시총 2위에서 3위로 밀려났다. 

 

상장 첫날 당시 LG엔솔의 시총 외형은 118조 원 이상으로 평가됐다.

 

LG엔솔이 상장된 이후 1년여가 흐른 2023년 1월 초에는 LG와 SK 그룹 간 시총 격차는 80조원대로 더 벌어졌다. 연초(1월 2일) 기준 LG그룹의 시총은 203조 원 수준인데, SK그룹은 124조 원 정도였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LG그룹의 시총 외형은 202조 원 이상으로 여전히 200조 원대를 유지했다. 같은 시점에 SK그룹 시총은 152조 원대 수준이었다. 

 

이후 올 연초에 시총이 급속하게 좁혀지더니 이달 중순경부터 두 그룹 간 시총은 급속히 바뀌기 시작했다. 

 

지난 19일 LG그룹 시총이 167조 원대 수준을 보인 반면 SK는 171조 원 이상으로 평가됐다. SK가 LG보다 그룹 시총이 4조 원 이상 높아지며 2년여 만에 시총 2위 자리를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이처럼 2년여 만에 LG가 그룹 시총 2위 자리를 내 준 배경을 두고 CXO연구소는 그룹 내 주요 상장사인 LG엔솔을 비롯해 LG화학, LG생활건강, LG전자 등의 시총 외형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영향도 일부 작용했다고 밝혔다. 

 

2022년 1월 27일 대비 올해 1월 19일 기준으로 살펴보면, LG엔솔의 시총은 118조 원대에서 89조 원대로 28조 원 넘게 감소했다. LG화학도 43조 원대에서 28조 원대로 14조 원 이상 시총 외형이 작아졌다. 

 

LG생활건강은 9조 원대, LG전자는 5조 원대로 시총 규모가 최근 2년여 새 줄어들다 보니 LG그룹의 시총 규모도 전체적으로 65조 원 넘게 줄어든 것이다.

 

이와 달리 SK그룹에서는 SK하이닉스의 선전이 돋보였다. 2022년 1월 27일만 해도 82조 원대를 보이던 시총은 이달 19일에는 102조 원 이상으로 20조 원 이상 불어나며 100조 원대에 진입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LG엔솔이 주식시장에 등장할 때만 해도 LG그룹은 시총 외형이 단숨에 2위 자리로 올라서며 돌풍을 일으켰다"면서도 "2년여가 흐른 지금은 LG엔솔의 시총은 상장 초기때보다 떨어지고 있는 반면 같은 기간 SK하이닉스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최근 국내 주식시장에서 업종 간 온도 차이를 보여주는 단면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