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9.2℃
  • 흐림서울 20.7℃
  • 흐림대전 20.0℃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9.3℃
  • 부산 19.1℃
  • 흐림고창 19.0℃
  • 제주 20.0℃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이스라엘-이란 '갈등 고조'…국내 건설사 직원 철수

국토부, 비상대응반 가동…현지 진출 업체 안전 확인 중
중동 진출 대형 건설사들, 확전 조짐 등 상황 예의주시

 

【 청년일보 】 이스라엘과 이란 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현지에 있는 국내 건설사들이 직원들을 철수시키고 있다. 중동으로 진출한 대형 건설사들은 확전 조짐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9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해외건설협회 등에 따르면 국내 발전 기자재 업체 비에이치아이(BHI)가 이스라엘에서 공사를 진행 중이다.


공사 현장은 이란의 미사일·드론 공격이 발생한 지역과는 거리가 떨어져 있지만, 발전기 시운전이 완료되는 즉시 이스라엘에서 철수할 계획이다.


이란에는 과거 국내 대형 건설사들이 진출했으나,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 제재로 사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사실상 모두 철수한 상태다.


중동에 진출해 있는 국내 건설사는 모두 87곳이다. 국토부는 비상대응반을 가동해 현지 진출 국내 업체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내 건설사들의 중동 주요 수주국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다. 아직 이들 국가에서 발주 관련 특이사항은 감지되지 않고 있지만, 향후 확전 여부에 따라 중동 건설 공사와 신규 수주 활동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란과 이스라엘에 지사나 현장은 없지만 중동 지역 주재국별 지사에서 단계별 행동지침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안전대책을 세우도록 했으며, 확전 정도에 따라 해외 비상사태 매뉴얼이 가동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