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맑음동두천 11.3℃
  • 구름조금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6.2℃
  • 흐림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1.4℃
  • 구름조금제주 15.2℃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3.4℃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삼성 1위, LG 3위"… 대한민국, 유럽 특허청 특허 출원 수 신기록 경신

전년 대비 9.2% 증가… 전자 기기, 측량, 컴퓨터 기술에서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성장세 보여

 

【 청년일보 】 우리나라가 2020년에 출원한 유럽 특허청(EPO) 특허 수가 팬데믹에도 9.2% 증가한 9106개에 달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16일 발간된 '2020년 EPO 특허 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성장세는 지난 2년보다 다소 꺾인 모습이지만, 이 역시도 EPO 특허 출원 국가별 순위 10위 권 내 국가 중에는 두 번째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성장은 대부분의 주요 지역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전년 대비 미국은 4.1%, 유럽은 1.3%, 일본은 1.1% 적은 특허를 출원했다. 주요 국가 중에서는 중국(전년 대비 9.9% 증가) 만이 우리나라보다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2020년 전 세계 EPO 총 특허 출원 수는 전년 대비 0.7% 감소해 전반적으로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2020년 EPO에 출원된 특허 수는 총 18만 250개로, 2019년도의 18만 1532개보다는 조금 낮은 수치다.

 

안토니오 캄피노스 EPO 회장은 "2020년 EPO 특허 지수는 대한민국 기업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혁신을 만들어 왔으며, 2020년 EPO 특허 출원 수의 주요한 성장 동력이었음을 보여줬다"며 "견고한 지식재산권 시스템의 지원 하에 연구, 과학, 혁신이 더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고 팬데믹으로부터 경제를 회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란 개인적인 믿음이 있어 이런 결과를 보는 게 기쁘다"고 말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선도적인 기술 분야는 제약(+10.2%)과 생명 공학(+6.3%)으로, 해당 분야에서 특허 출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의료 기술(+2.6%)은 2020년 가장 많은 특허가 출원되면서 2019년 1위를 차지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분야를 제치고 올해 1위를 재탈환했다. 반면, 수송 분야는 가장 큰 폭(-5.5%)으로 하락했다.

 

우리나라의 특허 출원 수 성장은 청정에너지 기술과 관련된 특허가 다수 포함된 '전자 기기 및 기구, 에너지(+22.7%)' 분야가 주도했다. 2020년 총 특허 출원 중 13%를 차지하며 우리나라 특허 출원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가 되었다.

 

그다음으로 중요한 분야는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이었다. 전년도에 20% 성장한 것과는 달리, 2020년 특허 출원은 10%가량 줄었다. 하지만, 여전히 대한민국 총 특허 출원의 12%를 차지하는 주요 분야이며, 그 뒤는 11%를 차지한 컴퓨터 기술 분야가 차지했다.

 

컴퓨터 기술 분야 특허 출원은 9.2% 증가하면서 다른 주요 국가에 비해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센서 등을 포괄하는 측량 분야 역시 마찬가지였다.

 

종합적으로 우리나라는 가장 중요한 10개 기술 분야 중 세 분야에서 다른 주요 국가들보다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삼성은 3276개의 특허를 출원하면서 전년도 1위를 기록했던 화웨이를 제치고 전 세계 기업별 순위 1위를 재탈환했다. 삼성은 2위를 기록했던 전년 대비 14.6% 많은 특허를 출원했으며, 이는 상위 10위권 내 기업 중 제일 높은 성장률이다.

 

LG는 2909개의 특허를 출원해 전년과 동일한 3위에 올랐다. 삼성과 LG 다음으로는 포스코(119개), 현대자동차(112개), SK(93개)가 그 뒤를 이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