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흐림강릉 22.0℃
  • 구름조금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7℃
  • 흐림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6.5℃
  • 흐림부산 24.6℃
  • 맑음고창 26.3℃
  • 맑음제주 27.1℃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포토] '2021수소모빌리티+쇼' 개막...포스코, 수소사업 전략 '총망라'

포스코 “벨류체인 전반, 그룹사 역량 결집...탄소 중립 선도”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을 지속...2050년까지 상용화 목표 제시
그린수소 500만톤 생산 체제 갖춰...국내 최대 ‘수요·공급’ 목표

 

【 청년일보 】 글로벌 수소산업의 현재와 미래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2021 수소모빌리티+쇼'  전시회가 8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 오는 11일까지 진행한다.

 

전시회에 참가한 포스코그룹은 수소환원제철 등 구체적인 사업 전략과 추진 현황을 총망라해 공개했다.

 

 

포스코는 현재 포항에서 상용 가동 중인 파이넥스(FINEX)의 수소 농도를 단계적으로 높여가며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다. 향후 10~20년 내에 파일럿 테스트 및 기술 개발을 마치고 기존 고로 설비를 수소환원제철 설비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2050년까지 상용화 목표를 제시했다.

 

수소환원제철이 상용화되면, 포스코 자체 수소 수요만 연간 375만 톤에 달하며, 포스코에너지 발전소를 수소·암모니아 발전소로 전환할 경우 추가 100만 톤 이상의 수요가 발생된다.

 

 

아울러 포스코는 2050년까지 그린수소 500만 톤 생산 체제를 갖춰, 내부 수요를 충족함과 동시에 대외에도 판매하는 국내 최대의 수소 수요처이자 공급자가 되겠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이날 전시회 전 킨텍스에서 공식 출범한 이른바 ‘한국판 수소위원회’인 수소기업협의체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을 통해 국내 기업들과 산업용 수소 수요 창출 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며, 이를 위한 대량의 해외 그린·블루수소 도입 프로젝트의 공동 발굴 및 협력도 주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