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ICT 기술의 현재와 미래"… 'SK ICT 테크 서밋 2021' 온라인 개최

SK 22개사 참여해 AI·메타버스 등 9개 기술영역 주제 발표 및 네트워킹 기회 제공
업계 및 학계 8000여 명 참석… SK ICT 시너지 창출 및 기술 생태계 조성 기대

 

【 청년일보 】 SK그룹 ICT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는 'SK ICT 테크 서밋'이 3일 막을 올렸다.

 

SK그룹 22개사가 참여해 AI와 메타버스·클라우드·모빌리티 등 9개 분야, 총 114개의 기술을 선보이는 SK ICT 테크 서밋 2021이 3일부터 4일까지 양일간 개최된다.

 

SK ICT 테크 서밋은 SK의 ICT 역량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기술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취지로, SK의 현재와 미래를 이끌고 있는 핵심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다. 2016년부터 열리고 있으며 올해가 6회째다.

 

이번 서밋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중계되며, SK그룹 구성원은 물론 대학과 기업 등 국내외 8000여 명의 역대 최다 참가자가 참여한다. 참관 희망자는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을 하면 된다.

 

첫째 날인 3일 SK ICT 위원회 위원장인 박정호 부회장은 오프닝에서 가상 세계 '이프랜드'에 아바타로 등장해 SK의 다양한 기술을 체험했다. 박 부회장은 "모바일 인터넷이 지난 20년 동안 진화해 우리의 일상이 되었듯이, 메타버스는 미래의 일하는 공간, 소통하는 공간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진 키노트 스피치에는 정지훈 교수와 유니티코리아 김인숙 대표, 전진수 SK텔레콤 CO장이 기조 연설자로 나서, 이프렌드에서 메타버스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SK CTO 패널 토의는 'Technology for a Better Tomorrow'를 주제로 김윤 SK텔레콤 T3K 담당과 차지원 SK C&C 그룹장, 도승용 SK하이닉스 담당이 참가해 SK ICT 기술 진화 방향성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기술의 역할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SK ICT 테크 서밋에서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첫 국산 인공지능(AI)용 반도체 '사피온' ▲SK C&C의 디지털 전환 원스톱 서비스 '디지털 닥터'를 통한 혁신 사례 ▲SK하이닉스 통합 3D 플랫폼을 통한 제조 설비 자동화·지능화 사례 등의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4일에는 SK ICT 테크 서밋 사전행사로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달간 진행된 'AI Challenge for Our Society' 주제의 우수 팀 발표 및 시상이 진행된다. SK그룹의 러닝 플랫폼 '마이써니'가 주관하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지원하였으며 참가한 76팀, 139명의 대학(원)생 중 KAIST와 성균관대 학생팀이 1위를 차지했다.

 

신상규 SK텔레콤 기업문화 담당은 "SK ICT 테크 서밋을 통해 그룹 내부의 기술이 대내외에 활발히 공유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기술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