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흐림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22.2℃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0.8℃
  • 흐림광주 24.1℃
  • 맑음부산 21.8℃
  • 흐림고창 20.6℃
  • 맑음제주 21.8℃
  • 흐림강화 17.3℃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6.9℃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식품·바이오 글로벌 사업 호조"...CJ제일제당, 올 3분기 매출 4.2조원 달성

매출 4조2천243억원 시현...전년비 12.7% 증가
바이오사업부문도 사상 첫 분기 매출 1조원 달성

 

【 청년일보 】 CJ제일제당이 국내·해외 사업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4조원(CJ대한통운 실적 제외)을 돌파했다. 바이오사업부문도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1조원을 넘겼다.

 

CJ제일제당은 8일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6조8천541억 원, 영업이익은 7.7% 늘어난 4천332억원(대한통운 포함 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성장한 4조2천243억원, 영업이익은 3.3% 늘어난 3천222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분기 매출 4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으로, 양대 축인 식품과 바이오 사업 글로벌 실적 호조가 성장을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먼저 식품사업부문은 2조5천790억원(전년비 +7.9%)의 매출과 1천860억원의 영업이익(전년비 +5.8%)을 달성했다.

 

국내는 비비고∙햇반∙고메 브랜드를 앞세운 가정간편식(HMR)이 압도적 시장지위를 유지했고, 미국, 일본, 중국 등 해외에서는 만두∙미초를 비롯한 K-푸드 전략 제품의 판매확대가 매출 성장세로 이어졌다는 것이 CJ제일제당의 평가다.

 

또한 미국 슈완스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10.3% 성장한 1조1천254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의 경우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원가 부담이 급증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 효율화∙고수익 채널 및 제품 집중 등의 노력을 통해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CJ제일제당은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를 먼저 읽고 성장 경로를 다각화한 전략도 주효했다고 전했다. 가공식품의 온라인 및 편의점 매출이 각각 33%, 15% 늘었고, 온라인∙B2B∙편의점 경로 매출이 전체 가공식품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0%를 넘었다.

 

아울러 글로벌 그린바이오 시장을 선도하며 화이트∙레드바이오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바이오사업부문은 전년대비 35.4% 늘어난 1조442억원의 매출과 60.9% 증가한 1천27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분기 매출이 1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CJ제일제당은 세계 각지에 퍼져있는 생산거점에서 다양한 품목을 공급할 수 있는 ;호환 생산; 능력을 토대로 외부 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확보한 것이 주효했다고 진단했다.  

 

특히 차별화된 기술마케팅을 기반으로 사료·축산 시장 '저조단백 트렌드'를 주도했고, 알지닌, 테이스트엔리치 등의 고부가가치 스페셜티 제품을 육성하는 전략도 성과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한편 CJ Feed&Care(사료 및 축산)는 6천11억원(전년비 +2.2%)의 매출을 올렸고, 영업이익은 88억 원(전년비 -84.5%)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곡물가∙운임비용 상승을 비롯한 전방위적 위기 상황속에서도 과감한 체질개선을 통해 내실있는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신성장동력 발굴과 혁신제품 개발, 전략적 R&D 투자 등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성장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