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5G 이용자 2000만 돌파했지만…혹평 속 절반의 성공(?)

 

【 청년일보 】 국내 5세대 이동통신(5G) 이용자 수가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20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2019년 4월 전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돌입한 지 약 2년 7개월 만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12월 31일 발표한 '2021년 11월 말 기준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현황'에 따르면 국내 5G 이동통신 이용자 수는 2018만 9808명을 기록했다. 국내 무선통신 전체 이용자 7256만 9554명 중 27.8%가 5G를 이용하고 있다. 10명 중 약 3명 가량이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게다가 지난해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플립3'와 애플의 '아이폰13' 등 5G 스마트폰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가입자 수는 매달 100만 명 가까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상용화가 된 지 3년째에 접어들고 있음에도 불구 5G의 기술력 등 이에 대한 국내 이용자들의 평가는 썩 좋아 보이지 않는다.  특히, 속도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지난해 1월 30일에 발표한 '2021년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에 따르면, 통신 3사 평균 5G 다운로드 전송속도는 801.48Mbps 수준이다. 전년 대비 16.1% 개선됐으나, LTE(150.30Mbps) 대비 5배 정도에 불과한 실정이다.

 

KT 등 이동통신 3사는 5G가 상용화될 당시 LTE에 비해 20배 빠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3년이 지난 현재에도 그 속도를 구현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이들 이통사들의 과장광고로 인해 적잖은 피해를 보고 있다며 통신 3사를 상대로 소송까지 제기한 상황이다.

 

우선 일각에서는 LTE 대비 20배 빠른 속도를 구현하기 위해 필수인 28㎓ 대역 서비스 준비 과정이 미흡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통신 3사는 지난해까지 28㎓ 기지국을 4만 5000개 설치하겠다고 정부와 약속했다. 그러나 실제로 이행한 개수는 300여 개에 불과하다.

 

5G 28㎓ 지하철 와이파이 기지국을 의무 구축 수량에 포함해달라는 통신 3사의 요청을 정부가 수용하면서 '주파수 할당 취소'라는 최악의 상황은 모면했으나, 이용자들의 차가운 시선과 불신은 여전한 듯 하다.

 

지난해부터 '탈(脫) 통신'을 외치며 주력인 '통신'에서 벗어나 신사업 키우기에 나선 통신 3사는 신년사를 통해 올해 역시 별반 다를 것 없이 동일한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신년사 내용에는 5G에 대한 언급은 찿아볼 수 없었다. 고객 중심의 가치 혁신에 매진하겠다고 하지만, 정작 이용자들이 통신 3사에 기대하는 '5G 개선'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점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5G 서비스 개선을 위해 통신 3사가 자금을 투입하는 등 투자에 대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다. 다만 이용자의 불만을 해소하기엔 매우 미흡해 보이는 것 역시 사실이다.

 

이 같은 점에 비춰볼 때, 새해 신년사를 통해 5G에 대한 각사별 향후 노력과 계획 등을 좀더 구체적으로 밝혔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감출 수 없다.

 

요컨데, 5G 이용자들은 줄곧 '반쪽짜리 5G'라며 현재의 서비스에 대한 불만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상용화 4년차를 맞이한 올해에는 통신 3사가 5G에 대한 '명확한' 대책 마련을 통해 '확실한' 서비스 개선을 이뤄내길 기대해본다. 이는 국내 이용자들의 '극심한' 불신을 '확고한' 믿음으로 전환 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