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7.3℃
  • 서울 25.4℃
  • 대전 26.0℃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9.4℃
  • 흐림광주 30.0℃
  • 흐림부산 30.4℃
  • 흐림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3.8℃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3년간 1만 2000명 규모 신규 채용"… KT그룹, 2022년 채용 시행

'소프트웨어 개발자 채용' 신설, 개발 실무 역량을 중심으로 우수인재 선발
청년인재 육성 위한 '에이블스쿨' 수료자 적극 채용, 맞춤형 AI 인력 양성도 박차

 

【 청년일보 】 KT가 디지코(DIGICO) 성장 가속화를 위해 올해부터 3년간 총 1만 2000여 명 규모의 신규 채용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먼저, 스펙이 아닌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에 중점을 두고 인재를 선발하는 '소프트웨어(SW) 개발자 채용'을 신설한다.

 

서류전형과 적성시험을 우선 시행하는 타 채용과는 달리 해당 채용은 코딩 테스트가 첫 관문이다. 코딩 역량이 우수한 지원자는 별도 서류전형 없이 인성검사와 면접만 통과하면 KT의 신입사원으로 입사한다. KT는 지난 2월 말 1차 SW 개발자 채용의 지원자 모집을 시행했으며, 2차 채용은 8월 중 시행한다.

 

대졸 신입사원 채용 모집 기간은 4월 11일까지로 ▲SW 개발 ▲IT 보안 ▲ICT 인프라기술 ▲유통채널 관리 ▲Biz 영업 5개 직무 분야에서 선발한다. 이중 ICT 인프라기술과 유통채널 관리, Biz 영업 3개 직무 분야의 지원자는 인턴십을 거쳐 최종 입사가 결정된다.

 

경력직과 석박사 채용 전형은 ▲연구개발(R&D) ▲IT ▲로봇 ▲바이오헬스 등 신사업 분야 중심으로 진행해 역량 있는 인재를 연중 상시 채용한다.

 

전국의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전환(DX) 실무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KT 에이블스쿨'은 작년 12월 1기를 출범했다. 교육은 코딩 교육과 인공지능·디지털 전환(AI·DX) 기술을 활용한 프로젝트 실습 등 5개월 과정으로 운영 중이며, KT와 KT 그룹사는 역량이 검증된 우수 교육생을 적극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KT는 AI 등 첨단 기술 교육 기회가 부족한 지방 학생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KT의 6대 광역본부를 거점으로 연간 1200명의 교육생을 선발해 2024년까지 총 3600명의 지역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 KT는 디지코 사업 추진에 필요한 AI 인력의 맞춤형 양성도 시행한다. 올해 3월 한양대학교 AI 대학원과 AI 석사과정 계약학과를 개설한 것에 이어 KAIST와도 AI 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석사과정을 신설해 미래 성장 사업분야에 필요한 우수 인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선발된 인재는 자연어 처리, 음성인식, 딥러닝 등의 교육과정으로 구성된 이론 교육뿐 아니라 KT의 대규모 AI 프로젝트에도 참여하며 졸업 후 KT 연구원으로 근무한다.

 

한편, KT는 신규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퇴직 직원을 위한 일자리 재창출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만 5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정년퇴직 이후 제2의 인생 설계를 지원하는 '내일설계휴직제도'를 운영 중이다. 이 제도는 2022년 상반기에만 100여 명 이상의 지원자를 확보하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지원자들은 자격증 취득 및 창업 교육 등의 다양한 지원을 받고 있다. 

 

만 60세의 정년퇴직자를 대상으로 시니어컨설턴트 제도를 운영해 전문역량을 보유한 인력의 사내 재고용도 시행 중이다. KT는 2018년부터 시행한 이 제도를 통해 현재까지 400여 명의 정년퇴직자를 재고용했다. 2022년부터 60세 이상의 퇴직자 중 약 800여 명을 그룹사의 '안전보조원'으로 채용해 산업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과 더불어 시니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신현옥 KT 경영지원부문장(부사장)은 "2022년은 KT에게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중요한 해인만큼 성장의 동력이 될 우수 인재를 다각적으로 영입할 것"이라며 "국민기업으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청년 및 시니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