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4.6℃
  • 맑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1.7℃
  • 흐림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21개사 4조7천억원 주주환원…올 1분기 배당 '역대 최대'

KT·JB금융지주, 첫 분기배당 실시

 

【 청년일보 】 올해 1분기 실적 시즌이 마무리된 가운데 분기 배당을 결정한 상장사는 총 21개사로 집계됐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올해 1분기 분기배당을 실시하는 기업은 총 21개사, 배당금 총액은 4조7천21억원이다. 분기배당 기업 수와 배당금 총액 모두 '역대 최대'다.

 

대표적으로 삼성전자(주당 361원), CJ제일제당(1천원), 포스코홀딩스(2천500원), SKT(830원), SK하이닉스(300원) 등이 분기배당 정책을 이어간다.

 

저PBR(주가순자산비율)주로 분류되는 KB금융(784원), 신한지주(540원), 하나금융지주(600원), 우리금융지주(180원), 현대자동차(2천원)도 분기배당을 한다.

 

KT(500원), JB금융지주(105원)는 이번에 첫 분기배당을 실시한다.

 

1분기 분기배당 기업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1년∼2021년 한 자릿수에 머물던 1분기 분기배당 기업 수는 2022년 15개사, 2023년 19개사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2011년∼2014년에는 1개사, 2015년 0개사, 2016년 2개사, 2017년 5개사, 2018∼2019년 8개사, 2020년 7개사, 2021년 5개사였다.

 

1분기 배당금 총액도 매년 늘고 있다.

 

2017년 처음으로 1조원대를 돌파한 데 이어 ▲2018년 2조6천99억원 ▲2019년 2조7천36억원 ▲2020년 2조6천314억원 ▲2021년 2조7천840억원을 기록했다.

 

2022년(3조7천49억원)과 2023년(3조8천318억원)에는 3조원대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분기배당 기업 수는 여전히 소수에 머물고 있다. 상장사 총 2천567개사(코스피 840개사·코스닥 1천727개사) 중 1분기 배당 기업 수는 0.8%에 불과하다.

 

대체로 한국 기업은 연말 1회 실적을 결산해 '연배당'을 실시한다. 지난해 12월에는 코스피 상장사 558곳이 총 27조5천억원을 결산 배당을 했다.

 

배당이 일상화된 미국 등 다른 선진국 시장에 비해 배당률이 상대적으로 낮고, 반기·분기배당 등 중간배당도 적게 이뤄진다는 평가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