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8.5℃
  • 맑음부산 27.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5℃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9.6℃
  • 흐림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온 가족이 봉사 실천"…KT 희망나눔재단, '대구 일가족' 희망나눔인상 선정

권희원·김성희 부부 및 자녀 삼남매 공동 '희망나눔인상' 수상

 

【 청년일보 】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올해 세 번째 희망나눔인으로 권희원(57세)·김성희(54세) 부부와 자녀들(권성현·권서연·권태호)을 공동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희망나눔인상으로 선정된 가족은 오랜 기간 위탁부모 활동으로 사랑을 나누는 부모님과, 자녀들도 그 모습을 본받고 자라 기부와 나눔에 앞장서는 '나눔 선순환 가족'이다.

 

권희원, 김성희씨 부부는 2010년부터 15년째 위탁부모로 활동하며 선한 영향력을 실천하고 있는 부부다.

 

권희원 씨는 결혼 전부터 자신의 전공을 살려 주기적으로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해 전자기기를 고쳐주고 아동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왔다. 부인 김성희 씨도 결혼 후 아동 복지를 위한 점심 봉사 활동과 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부부는 2010년 우연히 텔레비전에서 위탁부모 부족 현상을 보게 된 후 위탁아동 봉사를 결심하게 됐다. 자녀(권성현∙권서연∙권태호) 삼남매 양육을 경험삼아 사랑이 필요한 아이의 또 다른 부모가 돼 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특히, 부부는 만 2세 이하 영유아, 장애아동, 학대피해 아동 등 특별한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위한 전문가정위탁부모로 활동하고 있다. 가정위탁지원센터, 홀트아동복지회 등 여러 복지 단체에서 위탁아동의 '두 번째 부모'로서 지금까지 26명의 아이들에게 든든한 울타리를 선물해줬다.

 

김성희 씨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되는 아이를 돌보는 건 힘들지만, 아이가 웃는 모습을 보면 다 잊게 된다"면서 "잠시나마 우리 가족과 있는 시간 동안 사랑을 받고 다른 좋은 가정으로 갈 수만 있다면 그것이 가장 큰 행복"이라고 전했다.

 

부부는 그간 위탁봉사를 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아동으로 출산 1주일만에 부부의 집으로 온 아이를 '넷째 딸'이라고 여기며 사랑으로 돌본 사례를 전했다. 아이는 중국계 미국인 가정으로 입양됐고, 현재까지도 시설을 통해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으며 소식을 접하고 있다.

 

부부는 "우리 품을 떠나 아이가 행복한 가정으로 가게 돼 정말 행복했다"며 그 날의 소감을 전했다.

 

부부의 봉사 정신을 보고 자란 자녀 삼남매도 세상을 환히 밝히고 있다. 군인인 첫째 권성현 대위(28세, 육군 제1보병사단)와 둘째 권서연 중사(25세, 육군 제15보병사단)는 꾸준한 헌혈과 모발기부, 지역봉사의 나눔을 실천해 부대원들에게 '선행러'라고도 불린다.

 

권성현 대위는 2014년 고등학생 때부터 지속적인 헌혈로 50회 이상 헌혈해 지난해 11월 대한적십자사 헌혈 유공자 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둘째 권서연 중사도 헌혈뿐만 아니라 소아암 환우를 위해 머리카락을 기부하는 등 선행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셋째 권태호(13세)군 또한 형·누나를 보며 나눔의 기쁨을 배워가고 있다. 방학기간에는 큰형 권성현 대위가 복무하는 부대 봉사활동에 참여해 가족의 베풂을 이어가고 있다.

 

부부와 자녀 삼남매는 "누군가를 돕는다는 것은 기적과도 같은 일"이라면서 "우리의 작은 나눔으로 모두가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봉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