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7.7℃
  • 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5.0℃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5.4℃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2021 국감]대장동 블랙홀에 국감 경색...정무위, '화천대유' 격돌 예고

대장동 의혹 공방과 관련된 손팻말 설치 등 여야 대치 전망

 

【 청년일보 】대장동 의혹이 블랙홀로 국정감사 주요 이슈를 흡수하는 모양새다. 국회는 6일 정무위 등 6개 상임위원회에서 사흘째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정무위 이외에 기재위, 보건복지위, 외교통일위, 국방위, 환경노동위에서도 대장동 의혹 공방과 관련된 손팻말 설치 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전날에 이어 이날도 계속되며 국정감사 현장은 경색될 전망이다.

 

이날 정무위 국감에서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흐름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검찰은 최근 화천대유의 이른바 '금고지기' 회계·자금 담당 임원 김모씨를 조사하는 등 대장동 사업 관련자들간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올해 4월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씨와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 등의 2019∼2020년 금융거래에 수상한 자금흐름이 발견됐다는 통보를 받고 내사를 벌이다 지난달 27일 김씨를 소환한 바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