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7.7℃
  • 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5.0℃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5.4℃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이주열 총재 "가계부채 원인, 집값 상승 상당히 크다"

이 총재 "가계부채 잡으려면 주택시장 안정돼야" 의견에 전적 동의
"추가 상승 가능성 제한적" 과거발언 지적엔 "정부 의지 워낙 강했다"

 

【 청년일보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5일 기획재정위원회 한은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 증가 원인에 대해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부동산 가격이 오른 이유도 상당히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가계부채의 원인은 부동산 가격 폭등인데, (이 총재도) 위험선호, 차입에 의한 수익 추구 등을 말하며 국민을 탓한 것 아니냐'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의 지적에 "거래량이나 LTV(주택담보대출비율)가 동일하다는 전제 아래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라 가계부채 규모가 커진 점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선 주택시장이 안정돼야 한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라고도 말했다.

 

추 의원은 앞서 지난해 7월 이 총재가 "정부 (부동산) 대책을 보면 주택시장 안정화 의지가 상당히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특히 다주택자 투기수요를 억제하는 데는 분명히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만큼 앞으로 주택가격의 추가 상승 가능성은 상당히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한 사실도 문제로 삼았다.

 

이후에도 부동산 가격 상승이 이어져 결국 정부가 여러 차례 사과했으니, 이 총재의 전망이 어긋났다는 게 추 의원의 지적이다.

 

이에 이 총재는 "전망을 했다기보다 당시 발언의 핵심은 '정부의 정책 의지가 저렇게 강하니까 부동산 가격에 왜 영향을 안 주겠느냐'는 것 이었다"며 "정부의 부동산 관련 정책 의지가 워낙 강했기 때문에 영향을 줄 것으로 봤던 게 사실이지만, 청와대가 사과까지 한 걸 보면 '정책 의지만으로 되는 건 아니구나'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해명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