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7.6℃
  • 서울 3.2℃
  • 대전 5.1℃
  • 흐림대구 2.1℃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5.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0.6℃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0.0℃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가계부채 관리 불가피"...고승범 "실수요 대출은 보호할 것"

고 위원장, 가계대출 폭증세 지난달 '안정됐다' 평가

 

【 청년일보 】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가계부채 관리에 대해 "가계부채 관리를 해야 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이는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도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의 경우 실수요자 보호 측면이 있기 때문에 세심히 보겠다"고 말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 관리에 대해 뭍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전재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고 위원장은 "시장친화적 정책을 한다고 했지만, 가계부채 관리는 굉장히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완화적 정책을 하다 보니 가계대출이 많이 늘었고 이렇게 과도한 부채가 자산시장에서 가격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다만 실수요자 보호 부분을 조화롭게 하면서 시장이 적응하면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달 중순 발표하는 가계부채 보완대책의 주요 내용이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이라고 예고했다.

 

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동향 발표에 따르면 올해 7월 현재 가계대출은 15조3천억원 늘어났으며, 8월에는 8조7천억원으로 증가액이 줄었다. 이에 대해 고 위원장은 가계대출 폭증세가 지난달 '안정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7월 말 'IPO(기업공개) 효과'가 있었다고 보기 때문에 가계대출이 7월에 12조원정도, 8월에도 11조원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는 게 맞다"며 "9월에는 (8월의) 8조7천억원과 비교해 많이 안 줄었으나 (7∼8월을) 11조원으로 보면 많이 안정된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최근 늘어나는 건 전세대출과 정책모기지, 집단대출 등 대부분 실수요자 대출"이라며 "실수요자는 보호해야 하고, 그러면서도 가계부채를 관리해야 하는 건 어려운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보완대책을 만들려고 검토 중"이라며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의 경우 실수요자 보호 측면이 있어 그 부분을 세심히 들여다보겠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