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0℃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1.9℃
  • 흐림대구 4.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기준금리 오르는데...은행권 수신금리 인상 두고 '끌탕'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기존 3.00%에서 3.25%로 인상
은행권 수신금리 인상 관망 분위기...지난달과는 대조적
"금융당국 자제 요청에 선제적으로 나서긴 부담스러워"

 

【 청년일보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했음에도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등 수신금리 인상을 주저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하는 '베이비스텝'을 단행하면서 한국의 기준금리는 기존 3.00%에서 3.25%로 인상됐다. 4·5·7·8·10월에 이은 사상 첫 여섯 차례 연속 인상이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해 8·11월, 올해 1·4·5·7·8·10월과 이날까지 약 1년 3개월 사이 0.25%포인트씩 일곱 차례, 0.50%포인트 두 차례, 모두 2.75%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은행권에서 정기예금과 적금 등 수신금리 인상에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빅스텝(기준금리 0.5%p를 한번에 인상) 당시 경쟁적으로 정기예금 및 적금 금리를 올린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알져진 바에 따르면 국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은 모두 수신금리 인상을 검토 중으로, 적극적인 금리 인상에는 나서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수신금리 인상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역시 "인상을 검토 중에 있지만 시기는 미정"이라고 전했다. 

 

다른 은행들 역시 선제적 수신금리 인상에 대해 부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금리를 올리더라도 소폭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하고 있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오른 만큼, 은행이 금리를 올리긴 하겠지만 적극적이진 않은 모습이다"라며 "우선은 상황을 지켜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다른 은행권 관계자 역시 "(내부에서는) 타행이 어떻게 하는지 보고 결정하겠다는 것 같다"며 "당국이 수신금리 인상 자제를 요청한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나서기는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은행권의 이 같은 행보는 금융당국이 최근 은행권에 수신금리 경쟁 자제를 당부한 것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금융사들에게 예·적금, 저축성보험 등 수신상품의 과도한 금리 인상을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이는 과도한 자금확보 경쟁은 향후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차원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달 은행권 변동형 주탁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의 기준이 되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3.40%)보다 0.58%포인트(p) 오른 3.98%로 4%대에 근접했다. 코픽스 산정 요인 중 저축성 수신상품 금리의 기여도가 80%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더욱이 높아진 은행권 수신금리로 인해 시중자금이 몰리면서 2금융권은 유동성 부족 해소를 위해 금리를 더욱 올려야 하는 상황에 직면한 부분 역시 금리 인상 자제의 근거로 꼽힌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