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2.1℃
  • 흐림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2.5℃
  • 구름조금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두 IP의 '진심'…'크로니클 X 원펀맨', 컬래버레이션 실시

컴투스 '크로니클', 인기 IP '원펀맨'과 컬래버 업데이트 예고…두 글로벌 IP의 만남에 관심 집중
원펀맨 주인공 '사이타마' 비롯 여러 원작 캐릭터 '크로니클'에 등장하는 모습 담긴 티저 공개
공식 포럼서 여러 경품과 게임 쿠폰 등 얻을 수 있는 사전 이벤트 진행…접속만 해도 선물 증정
컴투스 "두 IP의 만남으로 글로벌 시너지 기대…'크로니클', 세계 시장에 탄탄한 입지 구축할 것"

 

【 청년일보 】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히트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과 글로벌 IP(지식재산권) '원펀맨'이 만난다.


컴투스는 자사의 소환형 RPG '크로니클'이 '원펀맨'과 글로벌 컬래버레이션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오는 25일 한국을 시작으로 27일 북미를 포함한 세계 전역에 동시 실시된다.


TV 애니메이션 '원펀맨'은 주먹 한 방으로 모든 적을 쓰러뜨리는 히어로 '사이타마'와 개성 있는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며, 클리셰를 깬 독특한 콘셉트와 짜임새 있는 스토리, 진지하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분위기 등이 특징이다. 지난 2015년에 제1기, 2019년에 제2기가 제작됐으며 전 세계 팬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거두고 있다.


컴투스의 대표 IP '서머너즈 워'를 기반으로 제작된 '크로니클' 또한 한국과 북미에 이어 지난달 글로벌 서비스 이후, 세계 여러 지역 앱 마켓 상위권에 자리 잡으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출시 25일 만에 매출액 300억 원을 달성했으며, PC 플랫폼 스팀에서도 글로벌 종합 매출 순위 5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전역에서 고르게 인기를 얻고 있다.


컴투스는 이처럼 전 세계에서 두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두 작품의 만남으로 글로벌 시너지를 발휘하고 '크로니클'의 세계적 흥행을 이어 나간다. 특히 '서머너즈 워' IP의 핵심 요소인 수백 여종의 다양한 소환수와 이를 활용한 전략적 재미를 높이는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를 예고하면서 많은 유저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협업을 앞두고 공식 포럼과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주인공 사이타마를 비롯해 여러 원펀맨 캐릭터들이 '크로니클' 게임 속에서 등장하는 모습이 담겨있으며, 두 IP의 뜨거운 만남을 보여주는 티저 영상에 많은 유저들이 열띤 반응을 보였다. 특히, 최강의 히어로로 손꼽히는 사이타마가 게임 속에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에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번 컬래버레이션의 일환으로 특별한 소환수들이 출시되며, 다양한 콘텐츠와 즐길 거리도 함께 추가될 예정이다. 해당 소환수들은 별도의 컬래버 전용 소환서를 통해서만 획득할 수 있다.


사전 이벤트 2종도 진행된다. 이용자들은 '크로니클'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 계정 정보를 입력하거나, 원펀맨 속 등장인물들이 제시하는 간단한 훈련을 완료하면, 여러 경품과 함께 게임 쿠폰 등을 얻을 수 있다. 더불어 게임에 접속만 해도 컬래버레이션 기념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 중인 '크로니클'이 북미를 비롯해 여러 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원펀맨'과 만난 만큼 굉장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컬레버레이션으로 더욱 많은 글로벌 게이머들에게 '서머너즈 워' IP의 매력을 선보이고, 세계 시장에 탄탄한 입지를 구축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밝혔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