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엔씨소프트, 'TL' 개선사항 담은 '프로듀서의 편지' 공개

베타 테스트 피드백 반영, 전투 및 성장 시스템 적극 개선…자동 사냥·이동 제거
안종옥 PD "이용자 질책에 객관적 시선 회복…계속해서 다듬고 고쳐 나갈 것"
NC, 이용자 의견 청취 공간 마련…'TL에게 말한다' 게시판 통해서 피드백 수렴

 

【 청년일보 】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는 12일 자사 신작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THRONE AND LIBERTY(쓰론 앤 리버티, 이하 TL)'의 '프로듀서의 편지'를 공개했다.


TL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안종옥 PD는 게임 개선 방향성을 상세히 소개했다. 지난 5월 국내 베타 테스트에서 확인된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한 결과다. 핵심 과제는 '정적인 전투'와 '지루한 성장'의 개선이다.


엔씨(NC)는 이용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개선 요청을 받았던 '자동 사냥' 시스템을 삭제한다.


안종옥 PD는 "긴 호흡의 플레이가 필요한 MMORPG에서 자동 사냥을 하나의 흐름으로 판단했지만, 너무 쉽게 내린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TL은 조작의 가치가 있는 콘텐츠를 세밀하게 컨트롤하며 몰입할 수 있는 게임이라는 점을 되새겼고, 자동 사냥과 자동 이동을 전면 제거했다"고 밝혔다.


공격과 이동을 동시에 할 수 없었던 전투 방식도 변화한다. 엔씨(NC)는 TL의 대규모 전투 특성을 고려해 공격 시 이동을 할 수 없도록 설정했지만, 조작 경험을 저하시킨다는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이동과 전투가 동시에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변경했다.


이 외에도 엔씨(NC)는 컨트롤 요소가 강조된 전투 시스템 변화를 설명했다. ▲방향을 지정하거나 특정 지점을 타격하는 새로운 타입의 스킬 추가 ▲분쟁 지역 외 캐릭터 간 충돌 제거 ▲방향 전환 조작 응답성 개선 ▲초반 보유 스킬 추가 ▲스킬 습득 속도 개선 등 다채로운 전투를 위한 개선 사항이 적용됐다.


또, 무기 시스템을 개편해 TL 고유의 '무기 스왑(Swap, 교체)' 특성을 강화한다.


안종옥 PD는 "두 종류의 무기를 착용하고 사용하는 무기 시스템은 TL 전투의 매우 중요한 피처"라며 여러 개선점을 안내했다.


주된 개선 대상은 ▲자유로운 무기 조합을 가능하게 하는 스탯 체계 ▲무기 패시브 스킬 조정 ▲장비 제작 및 강화 재료 습득처 확대 등이다.


뿐만 아니라, 빠르고 다채로운 성장을 위해 콘텐츠 개편도 진행했다. 이용자는 ▲성장 구간 사냥 비중 축소 ▲지역 이벤트 경험치 보상 상향 ▲파티 인스턴스 던전과 모험 콘텐츠 확장 ▲성장 피로도 감소를 위한 레벨업 시간 단축 ▲스킬 강화와 장비 성장에 필요한 재료 습득처 확대 및 습득률 상향 등 변화한 TL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안종옥 PD는 편지 말미에 "최우선 적용 사항들 이외에도 많은 개선 작업들이 동시에 진행 중"이라며 "곧 있을 아마존 게임즈의 'Technical Test Closed Alpha'에도 개선 사항 일부를 반영해 테스트 예정이고, 이용자 분들에게 다시 선보일 날까지 계속해서 다듬고 고쳐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L은 이용자의 의견을 추가로 듣기 위해 'TL에게 말한다' 게시판을 마련했다. 이용자는 게시판을 통해 TL의 개발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TL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