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0.4℃
  • 서울 0.9℃
  • 대전 3.3℃
  • 대구 4.6℃
  • 흐림울산 4.9℃
  • 광주 6.5℃
  • 부산 6.2℃
  • 흐림고창 6.4℃
  • 흐림제주 12.1℃
  • 흐림강화 0.0℃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8℃
  • 흐림거제 6.9℃
기상청 제공

"회사에 부담 안주겠다"...손태승·이원덕, 우리은행 고문직 사퇴

금융지주 회장이나 은행장 임기 이후 고문직 수락...금융권내 일종의 관례
손 회장 '라임사태', 이 행장 '700억원' 횡령사고 등 고문직 부적절 지적도 

 

【 청년일보 】 손태승 전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이 우리은행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평생 몸담아온 회사와 후배들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며 최근 고문직에서 물러날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 전 회장과 이 전 행장은 각각 지난 3월과 7월 퇴임한 뒤 우리은행 고문으로 위촉돼 경영 자문 업무를 수행해왔다.

 

통상적으로 금융권에서는 금융지주 회장이나 은행장이 이처럼 임기를 마친 뒤 고문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관례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손 전 회장의 경우 금융당국으로부터 라임펀드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중징계를 받았고, 이 전 은행장도 지난해 700억원대 직원 횡령 사건으로 경영 책임이 불거진 바 있는 만큼, 이들이 퇴임 후에도 고문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