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9℃
  • 맑음강릉 23.5℃
  • 박무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조금대구 23.9℃
  • 맑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9℃
  • 흐림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0.9℃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코로나, 사회, 안전 강조"… 달라진 기업 신년사 키워드

상위권에 코로나 관련 키워드 대거 포진, 고객·성장은 3년 연속 키워드 1·2위

 

【 청년일보 】 코로나19 팬데믹이 국내 10대 그룹 최고경영자의 신년사에도 영향을 미쳤다. '고객'과 '성장'이 핵심 키워드를 유지한 가운데 코로나 관련 이슈가 새로운 핵심 키워드로 부상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10대 그룹의 2021년 신년사 키워드 빈도수를 조사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고객'이 56회로 가장 많이 등장했으며 ▲성장(35회) ▲변화(31회) ▲사회(30회) ▲미래(30회) ▲새로움(30회) ▲환경(24회) ▲글로벌(23회) ▲안전(22회) ▲코로나(22회) 등이 '톱10'에 들었다. 이 가운데 '사회'와 '안전', 코로나' 등은 올해 상위 키워드 목록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고객'은 2019년 59회, 2020년 72회에 이어 올해도 3년 연속 빈도수 1위를 차지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그룹의 경영이념을 강조하며 '고객'을 30차례 언급했고 신세계가 10차례 언급한 영향이 컸다. LG와 신세계의 신년사 최다 언급 키워드는 3년 연속 '고객'으로 조사됐다.

 

'성장'이라는 단어는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2위를 차지했다. 급변하는 대외환경에도 '성장'을 지향하는 기업 정신이 반영된 것이라고 CEO스코어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신년사에서 26차례 언급됐던 '변화'는 올해 31회로 빈도수가 증가했다. ▲위기(18회) ▲준비(17회) ▲생각(17회) ▲마음(15회) ▲지금(15회) ▲필요(15회) 등의 단어도 새롭게 20위 이내로 진입했다.

 

이에 비해 지난해 신년사 키워드 상위권이던 '혁신'과 '경쟁'은 순위권 밖으로 밀렸다. 20위권에 올랐던 '시장·핵심·산업·발전' 등은 올해는 '위기·생각·마음·지금' 등 감성적 키워드에 자리를 내줬다.

 

그룹별 3대 키워드로는 삼성은 사회(5회)와 변화·고객(각 3회), 현대자동차는 안전(11회)·성장(8회)·고객(7회), SK는 사회(9회)·문제(6회)·행복(5회) 등으로 조사됐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