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19.1℃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18.7℃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100년을 내다본 인재양성"...최태원 회장, 한국고등교육재단 유학생 장학증서 수여

장학생 29명, 최태원 SK회장 직접 장학증서 수여
재단, 1974년 출범 이후 총 3700여명 장학생 지원

 

【 청년일보 】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7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재단 지원으로 해외유학을 떠나는 장학생 29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최 회장은 이날 격려인사를 통해 “여러분이 노력해서 얻은 이 기회를 잘 살려 목표를 성취하길 바란다”며 “더불어 학업을 마친 후에도 본인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이전 세대와 사회에 감사함을 갖는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선친인 최종현 SK 선대회장이 ‘사회를 위한 거목’을 키우기 위해 재단을 설립했다고 설명하며 “거목이 되면 그만큼 품을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많아질 것이므로, 학업 뿐 아니라 현지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하고 배우면서 향후 인류사회를 한층 더 성숙하게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 최 회장은 “먼 미래를 내다보고 각자만의 방법으로 사회 기여를 고민하는 자세를 가져달라”며 “여러분이 장학생으로 선발된 것은 본인들의 치열한 노력 덕분이지만 사실은 사회로부터 기회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신이 받은 것을 사회에 돌려줘야 나중에 그것을 받은 사람이 같은 일을 반복해서 좀 더 나은 길로 가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고, 성취를 위해 전진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장학생 및 최병일 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매년 개최되는 수여식에 직접 참석, 장학생 모두와 인사를 나누고 덕담을 건네는 등 격려를 이어오고 있다.

 

한국고등교육재단은 앞서 1974년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신념 아래 최종현 선대회장이 설립했다. 당시 최종현 회장은 한국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양성한다는 차원에서 재단명에도 회사 이름을 반영하지 않았다.

 

재단은 출범 후 현재까지 해외유학장학제도, 대학특별장학제도 등을 통해 총 370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했고 세계 유수 대학의 박사 800여명을 배출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