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4.8℃
  • 맑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한국은 제2의 나라 인기"… 2분기 모바일 게임, 133억 다운로드

한국인, '제2의 나라' 가장 많이 다운로드하고 '리니지M'에 가장 많이 지출
제2의 나라, 전 분기 대비 다운로드 및 소비자 지출 성장률 모두 1위 차지

 

【 청년일보 】 2분기 전 세계 소비자는 모바일 게임을 133억 회 다운로드하고 224억 달러(한화 약 26조 원)를 지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2의 나라'가 인기를 끌었다.

 

앱애니는 22일 '2021년 2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을 발표했다.

 

앱애니가 발표한 2021년 2분기 한국 상위 게임 앱 차트에 따르면 다운로드 부분에서는 넷마블의 신작 제2의 나라가 1위를 차지했다. 게임펍의 힐링 게임 '마이 리틀 포레스트', 빌리빌리의 '파이널기어', 닌텐도의 '동물의 숲 포켓 캠프', 데브시스터즈의 '쿠키런: 킹덤'이 각각 2~5위에 올랐다.

 

제2의 나라는 일본의 다운로드 순위에도 2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지브리 IP를 바탕으로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인은 2분기 모바일 게임에 14억 9000만 달러(한화 약 1.7조 원)를 지출했다.. 한국 소비자 지출 차트에서는 지난 분기와 동일하게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M'과 '리니지 2M'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고 그 뒤로 제2의 나라가 3위를 차지했다. 4, 5위에는 각각 '쿠키런: 킹덤'과 '크래셔: 오리진'이 이름을 올렸다.

 

제2의 나라는 전 분기 대비 가장 빠르게 성장한 모바일 게임 차트에서도 다운로드 및 소비자 지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소비자 지출 기준 전 분기 대비 가장 큰 성장을 한 모바일 게임은 제2의 나라, 파이널 기어, 트릭스터 M, 삼국지 전략판, 원펀맨 최강의 남자 순으로 나타났다.

 

 

앱애니가 공개한 2021년 2분기 상위 10위 게임에 따르면 다운로드 기준 슈퍼소닉의 '브릿지레이스'가 1위, '헤어 챌린지'가 2위에 올랐다. 헤어 챌린지는 5위에 오른 '하이 힐스'라는 게임과 비슷한 하이퍼 캐주얼과 장르이다. '페이퍼 폴드'는 8위를 차지하며  10위안에 진입했다.

 

소비자 지출 차트는 보통 히트작이 롱런하며 충성 유저를 기반으로 변화가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지난 분기에 이어 '로블록스'가 소비자 지출 1위를 차지했으며 '펍지 모바일'은 3위에 올랐다.

 

이번 소비자 지출 차트에서 눈에 띄는 게임은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로 24계단이나 상승해 2위에 안착했다. 슈퍼셀의 '클래시 오브 클랜'도 12계단 상승하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2021년 2분기 소비자들은 총 133회의 게임 다운로드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주간 평균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는 2019년 평균 대비 15% 성장, 팬데믹 발생 이후 5분기 연속 10억 회를 유지하고 있다.

 

2분기 모바일 게임에 대한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은 224억 달러로, 2019년 대비 35% 상승한 주간 평균 17억 달러를 기록했다.

 

앱애니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은 꾸준히 앱마켓의 소비자 지출을 이끄는 가장 큰 원동력 역할을 해 왔다"며 "이번 분기 역시 게임은 작년에 세운 높은 모멘텀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앞으로도 당분간은 성장세에 둔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