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구름조금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0.6℃
  • 맑음서울 -4.6℃
  • 연무대전 -3.4℃
  • 박무대구 -1.7℃
  • 맑음울산 1.1℃
  • 구름많음광주 0.2℃
  • 맑음부산 3.0℃
  • 흐림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5.4℃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5.9℃
  • 맑음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현대차-LG엔솔-인니...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협약 체결

자카르타 인근 카라왕 산업단지...합작 배터리셀 생산공장 설립
연간 10GWh 규모 배터리셀 생산...2023년 상반기 완공 목표.
현대차그룹 “글로벌 톱티어 파트너 협력 통해 시장 경쟁력 확보”
LG에솔 “국내 배터리·완성차 첫 해외 합작,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 청년일보 】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 연산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지난 28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3자간 투자협약은 현대차그룹 측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이 여의도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만난 가운데, 인니 투자부 바흐릴 라하달리아 장관이 온라인 화상으로 참석해 진행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 인도네시아 공기업부 파할라 누그라하 만수리 차관, 인도네시아 국영 배터리 코퍼레이션(IBC) 토토 누그로호(Toto Nugroho) CEO 등도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최근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했으며, 인니 정부와의 투자협약을 통해 양측은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약 11억 달러(약 1조170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인니 정부는 양측의 성공적인 합작공장 설립과 인니 전기차 시장 확대 지원 차원에서 일정 기간 법인세와 합작공장 운영을 위한 각종 설비 및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 전기차 관련 세제 혜택 강화 등의 인센티브 제공을 약속했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각종 법적 절차를 거쳐 3분기 중으로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한 뒤 4분기에 합작공장 착공에 나설 예정이며,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어서 2024년 상반기 내에는 배터리셀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합작공장에 대한 지분은 각각 50%씩 보유한다.

 

이번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은 완성차 부문과 배터리 사업 부문에서 각각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톱 티어 기업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으로, 이를 통해 양측은 10여년간 이어온 협력관계를 더욱 탄탄히 다지게 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작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 산업 글로벌 톱티어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기술력과 당사의 오랜 기간 축적된 완성차 생산 및 품질관리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을 모두 갖춘 배터리의 안정적 확보를 통해 전기차 제품 경쟁력을 제고하고, 미래 전기차 핵심 시장이 될 아세안 지역 공략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국내 배터리 기업 및 완성차 그룹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양측 간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