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7.6℃
  • 서울 3.2℃
  • 대전 5.1℃
  • 흐림대구 2.1℃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5.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0.6℃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0.0℃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임혜숙 과기부 장관 "28㎓ 5G, 전국망용 대역 아니다"

특정 지역에 설치해 VR·XR 등 구현 용도로 주로 사용
통신사에 28㎓ 기지국 설치·5G 품질 향상 지속 독려 계획

 

【 청년일보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8㎓대역 5G 서비스가 전국망 구축이 되는 성질의 주파수 대역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정 지역에 설치해 가상현실(VR)이나 확장현실(XR) 등 새로운 서비스를 구현하는 용도로 주로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장관은 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5G 28㎓ 서비스가 과장 홍보 사례로 언급되는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28㎓ 서비스는 LTE의 20배인 최대 20Gbps 속도를 제공해 '진짜 5G'라고 불리지만, 도달 거리가 짧은 전파 특성상 기지국 설치 비용 문제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통신 3사는 28㎓ 대역 최대 속도인 20Gbps를 앞세워 5G를 홍보했으나 실제로는 3.5㎓ 대역으로 서비스해 실제보다 떨어지는 속도로 과장 광고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임 장관은 과장 광고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20Gbps는 이론상 최대 속도"라며 "현재 우리나라 5G 속도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앞으로 주파수 추가 활용이나 기술 고도화에 따라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28㎓ 기지국 설치 부진에 대해서는 "무선국 설치 수준이 아직 못 미치는 것은 사실"이라며 "앞으로 통신사를 지속적으로 독려해 약속된 무선국을 다 설치하고 품질이 향상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