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2.5℃
  • 흐림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3.7℃
  • 구름조금울산 2.4℃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1.9℃
  • 구름조금제주 8.9℃
  • 맑음강화 -2.0℃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롯데제과, '제12회 그린패키징 공모전' 환경부장관상 수상

엄마손파이·카스타드·칸쵸 등 3종에 플라스틱 대신 종이 완충재 및 용기 적용

 

【 청년일보 】 롯데제과가 친환경 패키징 노력으로 '제12회 그린패키징 공모전'에서 대상인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환경포장진흥원이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그린패키징 공모전'은 우수한 친환경 포장 기술과 디자인, 사례 등을 발굴해 시상한다. 이를 통해 친환경포장에 대한 인식 및 관심을 제고하고, 일반인과 관련 학생 및 종사자들의 사기 진작과 기술 개발 의욕을 고취하고자 하는데에 그 목적이 있다.


롯데제과는 플라스틱 재질의 완충재와 용기를 종이로 만든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평가 제품은 3종으로 '엄마손파이'와 '카스타드', '칸쵸' 제품이다. 플라스틱을 종이로 바꾸기 위해 롯데제과는 롯데중앙연구소와 협업을 진행했다.


'엄마손파이'와 '카스타드' 등 제품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 대신 종이로 변경, '칸쵸'는 플라스틱 용기를 종이컵으로 변경해 연간 약 576톤의 플라스틱 사용을 감축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작년 7월 'Sweet ESG 경영'을 선포함과 동시에 친환경 패키징 전략인 'Sweet ECO 2025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롯데제과는 2025년까지 제품 용기 및 트레이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25% 이상, 포장재 인쇄에 사용되는 잉크, 용제를 550톤 이상 줄이며 친환경 종이 포장재 사용을 4천200톤으로 늘린다는 세부적인 계획을 세웠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롯데 제품에 친환경적 가치를 담고자 노력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환경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