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4.8℃
  • 흐림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8.2℃
  • 흐림강화 16.4℃
  • 흐림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2.0℃
  • 구름조금강진군 14.3℃
  • 구름조금경주시 15.0℃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넥슨, '바람의나라: 연' 첫 오프라인 쇼케이스 개최…올 상반기 로드맵 공개

지난 11일 이용자 150명 초청…'천.지.창.조' 쇼케이스 온·오프라인 개최
올해 게임 방향성 및 전략 공유…'원작고증' 및 '플레이 스타일 변화' 핵심
이달 '천인', 내달 '지옥' 업데이트 예고…'천인' 사전등록 이벤트도 실시
김동현 "좋은 게임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줄 것"

 

【 청년일보 】 넥슨은 슈퍼캣과 공동개발한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의 첫 오프라인 쇼케이스 '천.지.창.조'를 지난 11일 넥슨 판교 사옥에서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천.지.창.조' 쇼케이스는 '바람의나라: 연' 출시 후 처음 이용자와 만나는 자리로, 사전 신청한 150명을 초청한 가운데,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됐다. 현장에서는 다양한 이용자 참여 이벤트가 진행됐으며, '바람의나라' IP를 전통예술로 발전시킨 플레이오케스트라의 'PLAY: 판소리 마당놀이' 공연을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했다.


쇼케이스 발표 1부에서는 '바람의나라: 연' 김동현 디렉터가 무대에 올라 지난해 하반기를 리뷰하고 올해 더 큰 변화를 예고했다. 올해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고증과 플레이 스타일 변화, 두 갈래로 새로운 즐거움을 향한 근간을 다진다.


'원작고증'은 캐릭터, 아이템, 퀘스트 등 콘텐츠 전반에 걸쳐 진행되며, 북방, 용궁, 중국 등 지역 사냥터의 개선이 진행될 예정이다. '플레이 스타일'은 장비 정책을 새롭게 도입하고, 지역 안촉비(강화안정제, 강화촉진제, 강화비급), PvE 랭킹 시스템 등을 추가해 변화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5월까지 '긴급미션', '진선의 호리병', '신기루 동굴' 등 다양한 콘텐츠를 현재 플레이 패턴에 맞게 리뉴얼하고, '정기'를 추가 획득할 수 있는 '영수 방생 기능'을 도입한다. 6월부터는 커뮤니티와 인게임 경제 활성화 및 성장과 전투 경험 확대를 위한 신규 콘텐츠들을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달 8번째 신규 직업 '천인'을, 내달에는 신규 지역 ‘지옥’을 업데이트한다. ‘천인’은 원작의 3가지 계열(개조, 창조, 지배)을 계승하면서, ‘바람의나라: 연’만의 플레이 특징에 맞춰 새로운 기술 강화 시스템을 더한 모습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지옥’은 원작의 판타지적 요소 대신 전통 설화 속 귀신, 도깨비 등이 몬스터로 등장하며 3가지 타입의 보스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지역으로 추가한다.

 

 

이어진 2부에서는 김동현 디렉터를 비롯해 류광열 기획팀장, 이대현 아트팀장, 유호영 프로그래밍팀장이 무대에 올라 사전에 접수된 질문뿐만 아니라 실시간 현장 질문에도 상세하게 답하며 이용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김동현 '바람의나라: 연' 디렉터는 "수행자분들께 항상 감사한 마음"이라며 "'바람의나라: 연'이 더 좋은 게임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개발진 모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천인' 업데이트에 앞서 오는 22일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 이벤트를 실시한다. 신청자 전원에게는 '보물' 등급의 '가희' 변신 환수 소환석을 비롯해 '[보물] 변신·수호·탑승 환수소환석'과 강화안정제 등 풍성한 보상으로 교환 가능한 쿠폰을 제공한다. 또, 내달 9일까지는 외형 공모전 '의복 곤태수투'를 실시하며, 공모전 수상자에게는 상금·경품을 제공하고, 칭호와 함께 수상자가 직접 디자인한 외형 풀세트를 선물할 계획이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