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조금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8℃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GC녹십자, 美 ‘미럼社’와 희귀간질환 신약 상용화 계약 체결

소아 희귀 간질환 치료제 ‘마라릭시뱃’...개발·상용화 라이선스
허은철 대표 “소아 희귀질환 극복 위한 중요한 이정표 될 것”

 

【 청년일보 】 GC녹십자는 미국 ‘미럼 파마슈티컬스(Mirum Pharmaceuticals)’와 소아 희귀간질환 신약인 ‘마라릭시뱃(Maralixibat)’의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미럼은 현재 마라릭시뱃의 ‘알라질 증후군(ALGS)’, ‘진행성 가족성 간내 답즙정체증(PFIC)’, ‘담도 폐쇄증(BA)’ 적응증에 대한 미국 및 유럽 허가 절차와 임상을 진행 중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ALGS’과 BA 적응증에 대해서는 현재 간이식 외 허가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마라릭시뱃은 지난 2019년 미국 FDA로부터 1세 이상 ALGS 환자의 ‘소양증(pruritus)’에 대한 ‘혁신치료제(Breakthrough Therapy)’ 지정을 받아 올해 1월 품목 허가를 신청했으며, ‘PFIC type2’ 적응증에 대해서도 유럽에서 품목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BA 적응증에 대해서는 현재 글로벌 임상 2상 진행 중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GC녹십자는 마라릭시뱃에 대한 국내 독점 개발 및 상용화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회사 측은 내년 ALGS를 시작으로, 세 가지 적응증에 대한 순차적인 국내 승인을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 피츠(Chris Peetz) 미럼 대표는 “GC녹십자와 혁신 치료제 제공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게 돼 기쁘다”며 “이미 희귀질환 치료제 상용화 경험이 있는 GC녹십자와의 협업으로 한국에 치료제를 신속히 공급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이번 협력은 소아 희귀질환 극복을 위한 또 다른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국내 희귀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료제의 조속한 상용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