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0.3℃
  • 맑음서울 -3.3℃
  • 박무대전 -3.3℃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4.0℃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3.9℃
  • 구름조금강화 -4.1℃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4.0℃
  • 구름조금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AI 기술 활용"… SK텔레콤, '서울 도심 다회용컵 서비스' 참여

시범사업으로 1회용컵 120만 개 절감 목표… 폐기물 문제 혁신적 해법 기대
스타벅스·달콤커피 등 대형 커피전문점 외 소상공인 카페 등과 폭넓게 협업

 

【 청년일보 】 SK텔레콤이 서울특별시와 재단법인 행복커넥트가 공동 추진하는 '서울시 다회용컵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SKT와 행복커넥트는 오는 6일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시청 인근 중구, 종로구 지역 커피전문점 20여 곳에서 다회용컵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청역, 광화문역, 종각역, 을지로입구역 인근 커피전문점이 다회용컵 적용 시범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스타벅스와 달콤커피 등 대형 커피전문점 외에도 소상공인 카페도 참여해 친환경 노력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시범매장에서 음료를 구매하는 고객은 보증금 1000원을 내고 다회용컵을 선택하고, 음료를 받아 매장 안팎에서 자유롭게 이용한 뒤 무인 다회용컵 반납기를 통해 보증금을 환급받을 수 있다.

 

무인 다회용컵 반납기는 시범사업 참여 커피전문점 매장은 물론 서울시청 로비, 을지로 SKT타워 등에도 설치되며 고객이 투입한 다회용컵이 지정된 컵이 맞는지 AI로 분석한 뒤 보증금을 현금 또는 포인트로 돌려준다.

 

반납된 컵은 다시 매장에서 사용하도록 소독·고압세척·살균건조 작업을 거쳐 다시 커피전문점 매장에 공급한다. 다회용컵 이용 가능 매장과 반납기 위치 검색, 포인트 적립은 친환경 앱 '해피해빗'을 통해 가능하다.

 

SKT와 행복커넥트는 이번 서울시 시범사업 참여 매장이 꾸준히 증가하면 사업기간인 3개월 동안 약 120만 개의 1회용컵을 다회용컵으로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 이후 효과성 검증을 통해 추후 서울시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업은 행복커넥트가 기존에 서비스하고 있는 다회용컵 제공 모델이 서울시의 '다회용컵 사용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에 채택되며 본격화됐다. 행복커넥트는 SKT, 스타벅스코리아, 다날에프엔비(달콤커피) 등과 결성한 친환경 협의체 '해빗에코얼라이언스'를 통해 지자체와 ICT 기업, 커피전문점, 물류기업이 협업하는 다회용컵 제공 모델을 구축한 바 있다.

 

 

◆ AI, 세척, 자원순환 등 전문 역량 갖춘 파트너사와 협업체계 갖춰

 

SKT와 행복커넥트는 다회용컵 사용을 보편화하는데 어려움으로 꼽히는 반납·수거·세척 프로세스를 갖추고자 AI, 세척, 자원순환 등에 전문 역량을 갖춘 파트너사와 협업체계를 갖췄다.

 

SKT는 무인 다회용컵 반납기가 지정된 컵을 정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비전 AI 기반의 데이터 적재·학습·배포 작업을 맡았다. 무인 반납기는 보증금 환불이 가능한 다회용 컵의 판별이 가능하며, 이물질·잔여음료·뚜껑 등을 인식해 컵 적재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최소화하는 기능 또한 제공한다.

 

SKT는 무인 다회용컵 반납기 제조 및 운영을 맡은 친환경 ICT 스타트업 오이스터에이블과의 동반성장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사용된 컵의 세척은 다년간 식기 렌털 및 세척을 전문적으로 수행해 온 주식회사 뽀득과 예비 사회적기업 행복브릿지에서 진행한다. 다회용컵 생산은 다양한 온도의 음료를 제공하고 고온 세척 및 반복 사용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전문 역량을 갖춘 테이팩스가 담당한다.

 

배송과 회수는 종합 물류 전문 기업 로지스올이 맡았으며, 폐기 컵을 비롯한 프로세스 전반의 자원순환 관리는 SK지오센트릭이 맡는다.

 

박대호 행복커넥트 상임이사는 "지난 7월 시작한 '에코제주 프로젝트'를 통해 입증된 다회용컵 시스템의 효과가 서울시 시범사업자 선정으로 이어졌다"며 "SKT의 ICT 기술 등 다양한 파트너사의 역량을 결합해 습관적으로 남용되는 1회용 플라스틱컵 문제를 지속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준호 SKT ESG추진담당은 "다회용컵을 사용하고 회수하는 과정에 적용된 AI 분석 기술 등 다양한 ICT 솔루션을 지속 개선해 모든 서울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