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4℃
  • 구름조금서울 17.9℃
  • 구름조금대전 18.1℃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8.1℃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6.4℃
  • 구름조금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4.0℃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6.7℃
  • 구름조금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신년사] 구현모 KT 대표 "2022년 KT그룹 성장의 역사를 새로 쓰자"

KT 비롯해 그룹사 성장 안정적, 디지코 영역으로의 확장 긍정적
통신인프라의 안정과 안전, 고객 중심 사업구조 전환,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 강조

 

【 청년일보 】 구현모 KT 대표가 2022년 임인년에 KT그룹 성장의 역사를 새로 쓰자고 밝혔다. 이를 위해 통신인프라의 안정과 안전, 고객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 빠른 성장을 위한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을 강조했다.

 

구 대표는 3일 신년사를 통해 "2020년 9년 만에 서비스 매출 15조 원 돌파에 이어 2021년은 더 큰 성장을 만들어 냈다"며 "KT도 높은 성장을 이뤘는데 그룹사 매출 성장 규모는 KT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2년 전 취임 당시 KT그룹의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변화를 위해 텔코(Telco)를 기반으로 디지코(DIGICO)로 영역을 넓히고 고객도 B2C에서 B2B로 확장하고자 했다는 구 대표는 그 방향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구 대표는 "콜체크인, AICC, AI 통화비서 등 전통적 사업에 디지털 역량 결합해 새로운 성장을 이끌었고, 미디어도 스튜디오지니 중심으로 밸류체인 완성했다. ABC 분야 약 1000명 내부 전문 인력을 키워냈고, 'AIVLE School' 통해 국가적 AI 인력 육성 선도하고 있다"며 "케이뱅크 성공적 증자와 흑자전환, BC카드·KT 알파·나스미디어 등 괄목할 성과를 보이며 그룹사 매출 10조 원을 돌파했다. 앞으로 성장이 더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 대표는 "올해 KT에 기대하는 분야로 AI, 로봇 등 미래 혁신사업을 지목하고 있으며, 외부 인식도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바뀌고 있다"며 "올해는 탄탄한 기반 위에서 서비스 매출 16조 원대 도전하는 성장의 새로운 역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발생한 통신사고와 관련해 구 대표는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당부드리는 것은 '통신인프라의 안정과 안전'"이라며 "네트워크 안정을 위해 전담조직 신설하고 기술적 방안도 강화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해진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의 사업구조를 비즈니스 모델(BM) 중심에서 고객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 브랜드부터 마케팅, 세일즈, A/S까지 전 과정에서 고객 관점의 커뮤니케이션이 되어야 한다"며 고객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아울러 빠른 성장을 위한 생각의 전환에 대해서도 피력했다. 구 대표는 "텔코 사업은 사회를 연결하는 힘이자 근간으로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며 지속 성장할 것이다. 디지코 사업은 10년 이상 고성장 예상되는 영역으로 기존에 혁신을 더해 간다면 더 단단하고 빠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제휴협력으로 경쟁의 판을 바꾸고 글로벌 진출이 가능하도록 기회를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룹사에는 NFT, 메타버스, 비대면경제, 인구구조 변화 등 기존 역량에 더해 시너지가 나거나 새롭게 추진할 분야가 없는지 살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구 대표는 "모든 구성원의 성장과 발전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예년보다 빠른 조직 정비와 업무계획 수립으로 2022년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제 단단한 원팀이 되어 KT그룹의 성장 스토리, 역사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